캠퍼스 생활의 기술

원룸족의 생활양식 #2 저렴하게 이사하기 [캠퍼스 생활의 기술] 조회수 : 15577

혼자 원룸에 서식하는 원룸족은 겉으로는 비슷해 보이지만 남들과는 다른 그들만의 독특한 생활양식이 있다. 이에 공감한다면 당신은 혹시 원룸족?



가정으로 돌아갔던 원룸족들이 개강을 앞두고 다시 학교 주변 원룸촌으로 돌아오고 있다. 방학에도 학교 앞을 지키는 사람들도 있지만 방학마다 고향으로 내려가는 학생들은 1년에 이사를 네 번이나 해야 한다. 포장이사를 하면 편리하겠지만 시내에서 이사해도 30만 원 이상의 비용이 발생한다. 원룸족은 잦은 이사에 어떻게 대처할까.


회차하는 용달트럭 활용하기

용달트럭을 이용하여 이사를 할 때 이사 비용은 이동 거리가 멀수록 가격이 올라간다. 타 권역으로 이동할 때에는 회차 비용까지 부담하게 되는 경우도 많다. 이때 이사 업체에 해당 지역으로 회차 예정인 용달트럭이 있는지 확인하여 그 날짜와 시간에 맞춰 이사를 진행하면 저렴하게 용달트럭을 이용할 수 있다. 회차 비용을 추가로 지불하지 않아도 되며 회차하는 차량에는 운전자만 탑승하기 때문에 동승하여 교통비까지 절약할 수 있다. 다만, 동승할 경우 톨게이트 비용을 요구할 수 있으니 사전에 미리 확인해야 한다. 가격은 서울에서 대구까지 이동해도 15만원 내외.




택배 활용하기

큰 짐이 없는 이들은 택배로 짐을 옮긴다. 우체국에서 파는 가장 큰 박스인 6호 박스(520mm * 480mm * 400mm) 기준으로 박스 당 운송 가격은 약 4천 원. 침대나 가구와 같이 큰 짐이 없는 경우 전자레인지와 선풍기까지 담아도 10박스 이내로 해결할 수 있다. 4만 원 정도로 이삿짐을 옮길 수 있어 가격 면에서는 가장 저렴하다. 포장과 수령을 직접 해야 하고 당일 물건을 받기 어렵다는 불편함은 있다. 하지만 지정한 날짜에 택배기사가 집에 와서 짐을 가져가고 문 앞까지 가져다주기 때문에 크게 불편하지는 않다고 한다. 


최정훈 인턴기자 frod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