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엿보기

帅·帅·帅 류이호! “영화 ‘스물’서 본 한국 대학생활 흥미로웠죠” [꼴Q열전] 조회수 : 8856


帅·帅·帅 류이호! “영화 ‘스물’서 본 한국 대학생활 흥미로웠죠”

                      (shuài·잘생기다)


대만배우 류이호(刘以豪·30)가 7월의 끝자락, 첫 한국 팬미팅을 가졌다. 한국에서는 ‘남친짤’이라 해서 귀여운 외모로 주목받았다. 일부 일면식도 없는 여성들의 SNS 프로필에 떡하니 등장하고 있을 정도이니 말이다. 


하지만 주 무대인 대만에서는 이미 <아적귀기우(我的鬼基友)> <아애니애니애아(我爱你爱你爱我)> 등 다수의 작품에서 연기력까지 인정받은 어엿한 청춘배우다. 팬미팅 하루 전인 7월 30일 열린 기자회견장에서 류이호를 만났다. 호텔 복도를 런웨이로 만들어버린 그의 훈훈함을 기사에 담아봤다.



반갑습니다. 한국에 온 소감은 어떤가요? 전날 2시간 밖에 못 잤다고요. 


맞아요. 요즘 미도<迷徒>라는 드라마를 촬영하고 있어요. 잠도 많이 못잔데다 계속 해변에서 찍느라 지금 피부가 까맣게 탄 상태예요. 그래서 팬들이 못 알아볼까봐 걱정이네요. 


이번이 첫 한국 팬미팅입니다. 특별히 준비한 게 있다면? 


한국어를 열심히 배웠습니다. 더 많은 사람과 소통하고 싶었거든요. 오기 전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던 것도 어떻게 하면 팬과 더 가까워질까 하는 거였어요. 바람이 있다면 팬들의 떼창을 꼭 들어보고 싶어요.  





한국팬에게 매우 자상한 이미지입니다. 실제 성격은 어떠한가요? 


실제로도 주변인에게 관심이 많아요. 술자리가 파하면 동료가 잘 들어갔는지 안부를 꼭 확인하죠. 스스로 아저씨처럼 느껴지기도 하지만 마무리 될 때까지 계속 걱정하게 되더라고요.


한국 TV프로그램 중 인상 깊게 본 작품은 무엇인가요? 


정말 많아요. 예능프로그램은 <런닝맨>과 <냉장고를부탁해>예요. 출연자의 냉장고 안에 믿을 수 없을 만큼 재미있는 물건이 많더라고요. 정말 신기해요. 



좋아하는 한국가수가 있나요?


최근 로이킴이라는 가수를 알게 돼 기뻐요. 곡 분위기가 제 곡이랑 비슷한 것 같아요. 콘서트도 간 적이 있는데 옆에 팬들이 열심히 사진을 찍기에 저도 몰래 찍었어요. 


한국의 대학생활에 대해 알고 있나요? 


배우 김우빈 씨가 출연하는 영화 <스물>을 본 적이 있어요. 대학 신입생 환영회에서 술을 마시는 모습이 나왔는데 정말 재미있어 보이더라고요. 입학을 축하하면서 소주도 굉장히 많이 마시고.(웃음) 흥미로웠어요. 


한국에서 ‘남친짤’로도 유명한데요, 사진을 잘 찍는 법이 있나요? 


너무 어두우면 안 된다는 것?(웃음) 가장 중요한 건 스스로 즐거워야 한다는 거예요. 그 행복이 사진으로도 표출되니까요. 






최근 SNS에 올린 한국여행 사진이 화제가 됐습니다. 


저도 봤어요. 팬들이 제가 다녔던 곳을 따라서 다니더라고요. 재미있었어요.(똑같은 동작을 따라하는 것도 유행이더라고요.) 그래요? 정말 귀엽네요.


연예인이 되기까지, 우여곡절이 많았다고요.


학창시절, 공부를 썩 잘하는 편이 아니라 졸업 후 무엇을 해야 할지 걱정이 많았어요. 또 부모님이 워낙 엄격해서 어렸을 때는 염색하면 혼도 많이 났어요. 지금의 생활은 상상도 못한 거죠. 그러다 우연히 현 소속사가 주최한 모델대회에 출전하면서 연예계에 첫 발을 디뎠어요. 어렵게 얻은 기회이니만큼 더 열정적으로 활동할 계획입니다. 





배우 뿐 아니라 모델, 가수로도 열심히 활동 중입니다. 앞으로 나갔으면 하는 자신의 기사가 있다면요. 


연기활동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알려지길 원해요. 또 칭첸덴(輕晨電)이라는 밴드에서도 활동하는데 이 음악도 많은 한국 팬들이 들었으면 좋겠습니다. 


배우로서는 팬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고 싶나요? 


관객에게 흥미를 주는 배우요. 매번 작품이 끝날 때마다 즐거워요. 한국에서도 활동하고 싶은데 그러기 위해서 한국어 공부를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번 배우 류이호(刘以豪)의 인터뷰 기사 및 화보는 <캠퍼스 잡앤조이> 106호(8월 16일 발간) 표지와 함께 지면으로 실릴 예정입니다. 


이도희 기자(tuxi0123@hankyung.com)

사진 임영균 포토그래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