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

입으로만 다이어트하는 ′아가리어터′의 흔한 변명 BEST 7 조회수 : 20022

[캠퍼스 잡앤조이=이건주 인턴기자] 무더운 여름, 점점 옷은 짧아지고 내 살들은 늘어만 간다. 다이어트 필요성은 인지하고 있지만 막상 실행에 옮기려니 '귀차니즘'이 극성을 부린다. 입으로만 다이어트하는 '아가리어터'들의 흔한 변명, 베스트 7을 준비했다.






7위. 몸탓형

"생리중이라서"

"난 원래 잘 찌는 체질이야"




6위. 애초포기형

"요요올까봐 다이어트 안해"





5위. 합리화형

"오늘 많이 돌아다녔으니까 괜찮아"





4위. 남탓형

"엄마/언니가 먹자 그래서 먹었어"





3위. 난 바빠형

"너무 바빠서 운동할 시간이 없어"





2위. 음식분석형

"이건 먹어도 살 안쪄"




1위. 미래지향형

"다이어트는 내일부터"



gunju0326@hankyung.com



△ 위 사진을 누르면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facebook.com/2pmbeauty)로 연결됩니다.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MCM, 국내 신진디자이너 지원 나선다 다음글[언니가 간다] 털 때문에 여름이 싫어요. 레이저 제모 효과 있나요?
광고

정기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