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퍼스 라이프

성신여대, 서울시와 시설 공동활용 업무협약 체결 조회수 : 415

△강북구 미아동 성신여대 운정그린캠퍼스 이미지. (사진=성신여대)



[한경 잡앤조이=이진호 기자] 성신여대가 29일 서울시청 본청사 6층에서 서울시와 산학협력을 위한 시설 공동활용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식에는 성신여대 양보경 총장, 박원순 서울시장, 고인석 서울기술연구원 원장, 김주명 서울특별시평생교육진흥원 원장이 협약기관 대표로 참가했다. 박겸수 강북구청장, 천준호 강북갑 국회의원, 박용진 강북을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성신여대는 서울기술연구원, 평생교육진흥원과 강북구 운정그린캠퍼스의 일부 시설을 공동 활용한다. 이를 이용해 지역균형발전을 도모하고 산학협력을 통한 교육 및 연구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업무협약을 통해 성신여대는 공간 사용의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성신여대 관계자는 강북구 유일의 종합대학으로 공공기관과의 산학협력을 통해 지역사회의 발전 및 고등교육의 질적 도약을 모색한다”고 말했다.

  

성신여대는 이번 협약으로 수정캠퍼스와 운정그린캠퍼스 두 개의 캠퍼스가 가진 기능과 특성을 최대한 활용해 공간을 재배치한다. 수정캠퍼스의 과학관 리모델링 공사를 통해 새로운 교육의 미래를 선도한다는 입장이다. 2011년에 강북구 미아동에 완공된 운정그린캠퍼스는 연구산학시설 및 문화시설 등이 복합되어 있어 산학협력에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류준경 성신여대 기획정보처장은 “고등교육이 보편화되고 학령인구가 감소하는 등 대학의 새로운 패러다임이 필요한 시기”라며 “서울기술연구원 및 평생교육진흥원과의 협업을 통해 새로운 고등교육의 방향성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jinho2323@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국민대, 4년 연속 중앙아시아 지역 한국어 예비교원 파견 실습 사업 선정 다음글동국대 ‘선택적 패스제’ 도입, 최대 3과목
광고

정기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