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퍼스 라이프

가천대, 코로나19로 강의 못한 비전임교수·강사에게 7억여원 선지급 조회수 : 628




[캠퍼스 잡앤조이=이진호 기자] 가천대가 코로나 19에 따른 개강연기로 강의를 하지 못한 비전임교수들의 생계를 돕기 위해 강의료를 앞당겨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가천대는 24일 1학기 비전임(겸임, 초빙, 명예, 석좌, 대우 등)교수와 강사 총 716명에게 1개월분 시간강의료와 초과강의료 7억여원을 선지급했다.  


정상 학사일정이라면 3월부터 강의가 진행돼 강의시수에 맞춰 당월 24일 지급된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 19로 개강이 3월 30일로 4주 늦춰지면서 비전임교수 및 강사들은 강의를 하지 못해 시간 강의료와 초과 강의료를 4월에 받게 된다. 


가천대는 강의료 지급이 늦어질 경우 비전임교원들이 어려움을 겪을 것을 고려했다. 정상학기 기준에 따라 3월부터 6월까지 시간강의료와 초과강의료를 선지급키로 했다. 개강 이후 강의 폐강 등 강의변동에 따른 조정은 4월 강의료에 반영할 계획이다.


이영미 가천대 교무처장은 “개강연기로 강의료가 지급되지 않을 경우 생계가 막막하다는 하소연을 듣고 조금이나마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선지급키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가천대는 코로나19로 개강 첫 주인 이달 30일부터 4월 3일까지는 온라인으로만 강의를 진행한다. 가천대는 최근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과 손잡고 대용량 트래픽에도 끊김없이 영상강의를 제공할 수 있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기반  CDN(Contents Delivery Network) 서비스를 도입해 온라인강의 인프라를 구축했다. 이와 함께 웹엑스 (Webex)기반 실시간 온라인 화상 강의 시스템도 갖췄다. 


jinho2323@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YBM, 전문 코딩능력 평가시험 ′COS Pro 3급′ 시행 다음글광운대, 4월 12일까지 온라인 강의 2주 추가 연장
광고

정기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