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퍼스 라이프

1학기 전면 온라인 강의 현실화되나…서울대, 광운대, 성균관대, 서울여대 등 검토중 조회수 : 18110

△연세대 온라인 강의 모습.(사진 제공=연세대)



[캠퍼스 잡앤조이=조수빈 인턴기자]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2주간 온라인 강의를 진행 중인 서울 주요 대학들이 비대면 온라인 강의를 추가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상 초유의 대학 개강 연기와 온라인 강의 대체로 대학가가 들썩이고 있다. 대학들은 개강 전 대면 강의로 인한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추후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 강의 연장의 가능성을 공지한 바 있다. 


동덕여대, 숙명여대, 세종대, 숭실대, 연세대, 이화여대, 중앙대 등은 이달 29일까지로 예정됐던 온라인 강의 일정을 2주 추가 연장하기로 했다. 이들 학교들은 4월 12일까지 오프라인 강의를 진행하지 않는다. 각 대학들은 코로나19 추이에 따라 온라인 강의 연장을 검토하겠지만 당초 계획된 2주로는 부족하다는 입장이다. 


광운대, 서울대, 서울여대, 성균관대 등은 1학기 전면 온라인 강의 대체를 검토 중이다. 서울대는 “코로나19 종식 시까지 등교에 의한 대면 수업을 하지 않고 비대면 수업 시행을 원칙으로 한다”고 발표했다. 이달 말까지도 코로나19로 인한 상황들이 안정되지 않는다면 1학기를 전면 온라인 강의로 대체하는 방안도 고려하겠다는 것이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대학 온라인 강의가 장기화될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강의 연장을 검토 중인 대학이라면 이에 따른 서버의 증설, 수업 질 개선, 교수와 학생 간의 소통 확대 등의 여러 가지 대안 마련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또한 실습 위주의 전공과 졸업시험 등을 앞둔 학생들의 목소리를 반영한 보충 강의나 현장 강의 진행에 대한 대책도 필요하다. 


subinn@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1개)

의견쓰기
댓글 : 1 건
이전글국민대, 성북구청 대한적십자사와 MOU 체결 다음글강원대, 누적 접속자 20만명에도 안정적인 온라인 강의 운영…온라인 교육역량 강화 전환점 기대
광고

정기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