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퍼스 라이프

‘문화예술과 신기술의 만남’…문화예술복합학 2019 공동학술대회, 22일 개최 조회수 : 333

-4차산업혁명, 5G 상용화 변화에 따른 문화예술콘텐츠 현장과 학문 동향, 과제 점검





[캠퍼스 잡앤조이=이진호 기자] 한국문화경제학회, 한국예술경영학회, 한국문화예술경영학회, 한국지역문화학회는 ‘문화예술과 신기술의 만남’을 주제로 제 1회 문화예술복합학 공동학술대회를 22일 서울 중구 충무아트센터 컨벤션홀 등에서 개최한다. 


우리나라에서 문화예술복합학 영역으로서는 처음으로 열리는 이번 학술대회는 앞으로 해마다 정기적으로 개최될 예정이다.


이번 공동학술대회에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예술경영지원센터, 충무아트센터, 생활문화진흥회, 남북차문화교류협의회 등이 후원을 맡았다.



△1회 문화예술복합학 공동학술대회 일정.



대회 특별기획세션 기조발표에 나선 고정민 홍익대교수(공동학술대회 조직위원장)는 ‘4차산업혁명 시나리오와 문화예술콘텐츠 정책방향’ 발제에서 생산과 유통, 소비 프로세스를 혁신하고 있는 창작 현장의 흐름에 맞춘 정책 등 사회적 지원 방안을 제시한다.


이어 김근수 맥키스컴퍼니 크리에이티브 소장은 동대문 현대시티아울렛에서 오픈한 라뜰리에 사례를 ‘Origin of Art: 예술과 기술의 향연’ 발표를 통해 설명한다. 


반 고호 일대기와 작품을 실감형 콘텐츠로 재창조한 4D 체험관인 라뜰리에는 '명화 속 19세기 프랑스를 깨우다'라는 공연 전시회를 운영하고 있으며 K POP 스타 디지털 캐릭터를 활용하여 중국 등지에서 문화예술 한류콘텐츠 사업을 선도하고 있다. 


세 번째 기조 발표로 나서는 이미연 SK텔레콤 이사는 ‘틀 밖으로 뛰쳐나온 문화예술’을 주제로 5G 통신 상용화 시대가 요구하는 문화예술콘텐츠 연구, 개발, 사업 전략을 제안한다.


3개 기조 강연 후 한국문화경제학회장 심상민 성신여대 교수가 사회를 맡는 라운드 테이블 시간에는 한국문화경제학회, 한국예술경영학회, 한국문화예술경영학회, 한국지역문화학회 등 4개 주최 학회 역대 회장, 임원 등이 융합 토론을 진행한다.


공동학술대회는 이어서 △실감형 콘텐츠 △신기술 적용과 대응 △지역문화자원과 문화기술의 결합 △문화도시 등 4개 기획 세션으로 나누어 심도 깊은 학술 토의와 탐구를 운영하게 된다. 


한편, 한국문화경제학회는 이날 현우문화재단(이사장 곽수일)과 함께 제 5회 현우문화경제학술상 수상자로서 유승호 강원대 교수를 발표하고 시상식을 개최한다.


jinho2323@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수능 끝난 수험생 위한 토익 준비 꿀팁 다음글한성대, 상상‧도전‧비상하는 2019 창업페스티벌 개최
광고

정기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