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퍼스 라이프

이석형 서경대 혁신기획처장, “혁신지원사업 통해 취업·창업 역량 강화 학교 확 바꿀 것” 조회수 : 299


△서경대 대학혁신지원사업은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총 3년간 진행된다. 사업단 혁신기획처장은 이석형 산학협력단장이 맡았다. 사진=김기남 기자



[캠퍼스 잡앤조이=이진호 기자] 서경대 대학혁신지원사업은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총 3년간 진행된다. 이를 위해 서경대는 총장 직속의 사업전담 기구인 대학혁신추진사업단을 설치했다. 사업단은 사업의 효과적인 추진과 체계적인 관리, 그리고 성과평가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사업단 혁신기획처장은 이석형 산학협력단장이 맡았다. 운영위원회와 자체평가위원회를 두고 대학본부·산학협력단 등과 협력해 운영된다. 이석형 혁신기획처장을 만났다.


서경대가 대학혁신지원사업을 추진하게 된 배경은 무엇인가

“사회·경제적인 여건이 변화하면서 대학에서 전문적 역량을 갖춘 인재 양성이 이뤄져야 한다는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 대학교육 역시 지식 전수에서 역량 강화로 패러다임이 변화하고 있다. 이러한 환경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우리 대학 역시 혁신이 필요했다. 대학혁신지원사업은 대학의 중장기발전전략을 개선하고 전략의 효율적 추진을 위한 모델을 제시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대학혁신지원사업으로 가장 크게 변화되는 부분을 꼽자면

“서경대는 대학혁신지원사업을 통해 학생역량관리 플랫폼 구축이 이뤄진다. 산학협력 활성화 전략으로 학생들의 역량 강화를 체계적이고 전 주기적으로 지원할 수 있다. 이번 대학혁신지원사업으로 지역사회와 산업, 그리고 대학이 상생 발전하는 구조에서 주도적 중재자로서의 위치를 정립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 많은 부분이 바뀔 것으로 보인다

“이 사업으로 서경대의 많은 부분이 바뀌게 될 것이다. 전공·교양·비교과 부분이 강화되고, 융·복합교육이 활성화될 것이다. 이를 지원하기 위한 제도와 인프라의 개선이 수반될 것이다. 학생들의 취·창업 역량이 강화돼 산업수요에 부합하는 인재들이 양성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러한 부분들은 이미 오랫동안 대학들이 노력해 오고 있는 부분들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이러한 내용이 현실화될 전망이다.”





서경대가 실용교육을 중요시하는 이유는

“실용교육은 서경대의 정체성이다. 우리 대학 교육의 방향은 발전 잠재력이 있는 학생을 발굴해 기업에서 별도 교육 없이 실무에 투입될 수 있는 인재를 육성하는 것이다. 이 같은 교육 방향에 대학 구성원들이 공감대를 형성해 대학 발전 모태로 삼아 왔다. 서경대는 외부환경 변화와 수요를 반영해 기업이 원하는 인재로 육성하는 것이 대학이 나아 가야 할 방향이라고 생각하고 이를 실천해 왔다.”


각종 인프라 조성은 언제쯤 이뤄지는 건가

“대학혁신지원사업의 성공적인 수행을 위해 물리적 인프라 구축이 가장 먼저 이뤄질 예정이다. 방학 중에 상당한 구축률을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일부는 2학기 중에 실제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학생역량포트폴리오 관리시스템 구축, SKU 공유가치창출 플랫폼 구축, PBL 강의실 등의 창의 교육공간 조성 등을 위한 관련 부처와 지속적인 협업체계를 갖췄다.”


지역사회화, 산업체 연계 강화를 내세우고 있다

“대학은 우수한 학생을 선발하고 교육하는 기관이기도 하지만 다양한 분야를 연구하고 그 성과를 사회와 공유하며 함께 발전하는 역할을 담당하는 기관이다. 우리 대학의 강점을 살려 △지역 연관 산업과의 연계 △지역사회의 역량 강화 지원 △공동체 형성 △창업 지원 △문화 선도 등의 활동을 전개하고자 한다. 지역산업과 대학의 전문성을 연계한 대학-지역산업 상생발전 모델도 구축할 계획이다.”


jinho2323@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융·복합 교육, 현장 실습, 자격증 지원…미래형 실용인재 키우는 서경대 다음글학교법인 성신학원, 제34대 고철환 이사장 선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