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퍼스 라이프

인하대, 올해부터 ‘회사에서 인정받는 신입사원 되기 프로젝트’ 실시 조회수 : 741

지난 5일 인하대 학생회관에서 열린 ‘회사에서 인정받는 신입사원 되기 프로젝트’에 참가한 학생들이 강의를 듣고 있다. 사진 제공=인하대


[캠퍼스 잡앤조이=김예나 기자] 인하대가 사회로의 첫 발을 내디딜 공채 합격생들에게 인정받는 신입사원이 되기 위한 팁을 전수한다.


인하대는 이달 5일과 10일, 14일 세 번에 걸쳐 ‘회사에서 인정받는 신입사원 되기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올해 처음 실시한 이 프로그램은 학교 출신 신입사원들의 회사 적응을 도와 긍정적인 학교 이미지를 만들기 위함이다. 인하대는 앞으로 학기마다 이 프로젝트를 열고 참여 학생들도 매년 크게 확대해 간다는 계획이다.


올해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LG디스플레이 등 상반기 공채에 합격한 재학생 50명을 대상으로 한다. 이번 강의는 대기업 취업스터디를 진행했던 김연준 인하대 대학일자리센터 PM이 맡았다.


프로그램은 회사 생활의 기본이 되는 몇 가지 업무를 배우고 익히는 시간으로 구성돼 있다. 보고서를 작성하는 요령과 파일, 문서관리 방법 등을 전수한다. 또 효율적인 업무 수행 방법에 이어 월급관리 비법과 자신의 경력을 관리하는 요령도 설명한다.


마지막으로 같은 직군 합격생들이 함께 하는 자리를 마련해 인적 네트워크를 만들어 교류하고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돕는다.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 후배의 취업 성공을 돕기 위해 합격 노하우를 기록으로 남기는 작업도 진행된다.


김웅희 인하인재개발원 원장은 “일하게 됐다는 기쁨은 잠시일 뿐 처음으로 사회생활을 하다 보니 또 다른 어려움에 직면하면서 업무 효율이 떨어지고 몇 개월을 방황하기도 한다”며 “취업한 이들이 성공적으로 회사에 적응하는 것은 이후 학교 졸업생들의 취업에도 중요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이번 프로젝트를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yena@hankyung.com

사진 제공=인하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