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퍼스 라이프

46개 전공자의 창업 도전…연세대 경영대학, ‘2018 창업경진대회’ 개최 조회수 : 633

딥러닝 어플리케이션 보청기 ‘딥클리어’개발 팀 최고상 수상



△연세대 경영대학이 주최한 창업경진대회 본선에 참가한 학생들이 단체 사진 촬영을 했다. 사진제공=연세대 경영대학




[캠퍼스 잡앤조이=이진호 기자] 연세대 경영대학이 주최한 ‘2018 YSB Startup Competition’이 지난 11월 30일 교내 경영관 101호에서 개최됐다. 


이번 경진대회는 연세창업혁신프로그램(YVIP, Yonsei Venture, Innovation & Startup Program)이 주관하며, 연세대 상경·경영동창회와 연세경영연구회가 후원했다. 대회는 잠재력 있는 미래의 혁신기업가를 발굴하고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했다. 


행사에는 엄영호 경영대학장을 비롯해 허대식 경영대학 부학장, 구재상 케이클라비스 대표, 김학윤 연세경영연구회 대표, 유지나 아모레퍼시픽 팀장, 윤성현 아주IB투자 팀장, 이새봄 디티앤 인베스트먼트 팀장, 홍남호 카카오벤처스 심사역 (가나다 순) 등 8명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2018 YSB Startup Competition’에는 10개 대학 46개 전공에 재학 또는 졸업생 131명(대학원생 포함), 총 36개 팀이 지원했다. 1차 서류심사를 통해 선발된 상위 8개 팀이 본선 프레젠테이션에 참여했다. 이중 비즈니스 모델의 △창의성 △사업화 타당성 △조사 및 분석 수준 등을 기준으로 심사한 끝에 총 4개 팀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딥러닝 어플리케이션 보청기 ‘딥클리어’ 팀이 이번 대회 최고상인 YSB상을 받았다. AI 애니메이션 자막 플랫폼 서비스 ‘엠글리쉬’팀은 YVIP상, 머신러닝 활용 영상 기반 상권 분석 솔루션 ‘오딘’ 팀은 연세대학교 상경·경영동창회상, 운동량 자동기록 장비 및 모바일 앱 ‘닥터짐’ 팀이 연세경영연구회 특별상을 받았다.


수상 팀은 팀별 200만 원에서 500만 원의 운영비용과 연세창업혁신 멘토위원, 연세밴처캐피털리스트모임(YVC), 연세출신 엔젤투자자, 자문교수 등으로 구성된 멘토들로부터 지속적인 자문과 후원 기회를 받는다.


엄영호 연세대 경영대학장은 “경영대학은 학생들의 기업가정신 함양과 창업 역량을 높이려는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번 창업경진대회는 창업을 향한 열정과 노력으로 고군분투하는 스타트업 팀들이 자신들의 현재를 돌아보고 객관적인 평가를 받을 훌륭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jinho2323@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