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퍼스 라이프

중앙대, ‘대학 창의적 자산 실용화 지원(BRIDGE+) 사업’ 선정 조회수 : 536


[캠퍼스 잡앤조이=이진이 기자] 중앙대(총장 김창수)가 교육부에서 지원하는 ‘대학 창의적 자산 실용화 지원(BRIDGE+) 사업’에 선정됐다.


BRIDGE+ 사업(2018~2022년)은 BRIDGE 사업(2015~2017년)의 후속으로, 기존 융·복합 기술이전 및 실용화의 한계를 극복하고자 대학 간 상호협력을 통한 연구 성과의 실용화에 중점을 둔 사업이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BRIDGE+ 사업 선정을 통해 약 125억원을 18개 대학에 지원하며, 중앙대 산학협력단은 연간 6.8억원씩 5년간 총 34억원을 지원받게 된다.


김원용 중앙대 산학협력단장은 “이번 사업 선정을 통해 우리 대학이 보유한 창의자산 실용화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며 “BRIDGE 사업을 통해 구축한 기반을 바탕으로 BRIDGE+ 사업에서는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 분야와 융합문화콘텐츠를 중심으로 의미 있는 성과를 창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zinysoul@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