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통신원

서로 다른 이유로 모여 ‘중국’을 알린다, ‘절강대 만토우 기자단’ 조회수 : 849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만토우'는 2017년 설립된 중국 절강대학교(浙江大学) 소속 동아리다. 공식 계정팀, 영상팀, 기자단으로 나눠져 있으며, 교내에서 유일하게 정식 허가를 받은 외국인 동아리다. 그중 기자단은 중국 내 교민신문사와 만토우 공식 블로그에 기사를 기고 중이다. 


글과 중국이 좋아서 모인 대학생 ‘만토우 기자단’을 만났다. ‘만토우 기자단’ 장영준(24) 팀장과 팀원 공라영(21), 신대석(24), 유수정(22), 이혜원(25) 씨를 온라인으로 인터뷰했다. 이들은 글 쓰는 게 좋아서 혹은 중국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싶어 기자단에 지원했다. 매주 정기적인 회의를 통해 생각을 공유하고, 입체적인 중국을 소개하기 위해 한 분야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카테고리의 기사를 작성한다. 



△‘만토우’ 공식 블로그. (사진 제공=만토우)



‘만토우 기자단’의 목표와 비전이 무엇인가

장영준 : ‘만토우 기자단’은 학생 기자들의 기사를 통해 재중 유학생들의 시선으로 본 중국을 알리고 전파하는 팀이다. 중국에 관한 정보가 넘쳐나는 현재 시점에 유학생이라는 신분을 적절히 활용하여 널리 알려진 정보들과 분명한 차별화를 갖는 글을 써내는 것이 목표이다. 중국 전문가로 불리는 사람들은 많고 학생 신분으로써 그분들의 수준에 도달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 그 어려움을 오히려 장점으로 활용해 현재 유학생만이 쓸 수 있는 글을 써내는 것이 ‘만토우 기자단’의 비전이다. 교민신문사들과의 협업을 통해 우리의 글을 중국 전역으로 널리 퍼지게 하는 것 역시 ‘만토우 기자단’의 존재 이유이다.



△만토우 기자단의 기사는 중국 최대 교민신문사인 ‘상하이 저널’ 그리고 ‘광동뉴스’에 실린다. (사진 제공=만토우)



만토우 기자단만의 장점이 무엇인가

이혜원 : 정기적으로 기사를 쓸 수 있다는 것과 그 글이 네이버, 중국 최대 교민신문사인 ‘상하이 저널’ 그리고 ‘광동뉴스’에 실린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그리고 꾸준한 피드백 또한 빼놓을 수 없는 장점이다.


유수정 : 개인적으로는 다양한 분야에 관한 글을 접함으로써 이루어지는 중국에 대한 보다 깊은 이해가 큰 소득이라고 생각한다.


온라인 강의 중에도 기사 작성은 계속

절강대학교는 코로나19가 발생한 이후 2020년 2월부터 현재 12월까지 온라인 비대면 강의를 진행 중이다. 대다수 유학생이 귀국 후 각자의 거주지로 흩어져 정상적인 동아리 활동에도 빨간 불이 켜졌다. 실제로 동아리 내 다른 팀의 경우 상황적 한계로 일부 인원이 탈퇴하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으며 진행해오던 콘텐츠 제작에도 차질이 생겼다. 



△온라인 회의 사진.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이혜원, 장영준, 공라영, 서은진, 유수정, 신대석. (사진 제공=만토우)



코로나19로 온라인 강의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 현재는 어떻게 활동하고 있나

장영준 : 유학생들로 이루어진 동아리이다 보니 오랜 기간 모이지 못하는 상황이다. 학교에 있을 때와는 달리 개별적인 활동을 하고 있다. 본래 진행하던 교민신문사 기고를 계속해서 매주 진행하고 있으며, 한 달에 두 번 정도 온라인 회의를 진행 중이다. 우리 기자단의 특성상 본래 개별적인 활동이 많기도 하고, 중국 현지 교민신문사와도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었기 때문에 한국에서도 다행히 차질 없이 활동하는 중이다. 


“힘들지만 그만큼 보람도 크다”


다른 동아리와 비교했을 때, 외국인 동아리라는 이유만으로 경험한 불이익이나 고충이 있었나

장영준 : 학교로부터 동아리 정식 허가를 받기 위한 과정도 순탄치 않았다. 허가를 받는데 무려 3년이라는 시간과 노력이 필요했다. 유학생으로만 구성되는 동아리의 방향성이 중국인 학생들에게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일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중국인 학생과 유학생 사이에 존재하는 시선 차이 역시 극복해야 할 부분이다. 말도 많고 탈도 많았지만, 현재 학교의 시설을 빌려서 자유롭게 진행할 수 있는 외국인 동아리는 우리 ‘만토우’가 유일하다. 


활동하면서 가장 힘든 점이 무엇인가

이혜원 : 질 좋은 기사를 꾸준히 써야 한다는 점이다. 물론 그 점이 ‘만토우 기자단’의 가장 큰 장점이기는 하지만 자료조사와 기사 작성에 상당한 시간과 노력이 드는 만큼 쉽지만은 않다.


반대로 활동하면서 가장 큰 보람을 느낀 순간이 있다면 언제인가

유수정 : 기사가 마음에 들지 않아서 3번 갈아엎고 다시 쓴 적이 있다. 사실 마지막에도 썩 마음에 들진 않았는데, 그래도 기한에 맞춰 완성할 수 있어 보람찼던 기억이 있다.


신대석 : ‘만토우 블로그’에 업로드된 글에 댓글이나 좋아요가 있을 때다. 또 신문사에 송부한 내 기사가 종이 신문으로 인쇄되어 나왔을 때도 큰 보람을 느낀다.


공라영 : 처음 기사를 쓰고 편집해본 것이 지금까지 저에게는 가장 인상 깊게 남았다. 한 편의 기사를 쓸 때 들어가는 노고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게 되는 시간이었다. 


jinho2323@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