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통신원

“내가 사는 물건이 세상을 바꾼다고?” 사회적 기업들이 만드는 착한 소비 조회수 : 1040

[한경 잡앤조이=조수빈 기자 / 진예은 대학생 기자] 단순히 나를 위해 소비를 하던 시대는 지났다. ‘미닝아웃’, ‘윤리적 소비’, ‘착한 소비’라는 새로운 소비 트렌드의 등장과 함께 구매할 때 상품 자체보다 그 브랜드의 선한 영향력을 중시하는 움직임이 커지고 있다. 가치 있는 소비를 하고 싶은 당신을 위해, 사회를 더 나은 방향으로 이끄는 작은 물결, 사회적기업 6곳을 모아봤다. 










subinn@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크리에이터 콘텐츠 커머스 플랫폼 마플샵, ‘3D상품 목업 제너레이터’ 서비스 오픈 다음글잘 나가던 ′학보′는 옛말, 요즘 누가···고려대·연세대·중앙대 학보사 편집국장들의 생존 전략은?
광고

정기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