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통신원

결국 온라인 졸업식마저 취소… 대학가 코로나19 졸업식 이모저모 조회수 : 769

- 대학들,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로 졸업식 진행방식 변경에 나서


- 졸업생들, “졸업식 분위기 못 즐겨 아쉽지만 현재 상황 이해”


- 학위복 대여, 포토존 설치, 온라인 졸업식 전용 홈페이지 개설 등 졸업식 신(新)풍경 눈길


[한경 잡앤조이=이도희 기자/김하은 대학생 기자] 코로나19가 다시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 대학들의 졸업식 진행에도 영향을 미쳤다. 2월에 예정돼있던 여러 대학의 상반기 졸업식이 취소되거나 하반기 졸업식으로 통합되어 진행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재확산의 우려로 대학들은 하반기 졸업식마저 온라인 진행을 결정하거나 심지어 졸업식 자체가 아예 취소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연세대 온라인 졸업식 녹화 중계 영상 캡쳐(사진=연세대 공식 유튜브 채널)



각 대학 온라인 졸업식 진행 또는 졸업식 자체 취소 결정

중앙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6일 학교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졸업식을 진행했고, 성균관대는 8월 27일 졸업식 축하영상을 게시했다. 연세대 또한 졸업식을 영상으로 촬영해 다음날인 28일 학교 홈페이지 및 공식 유튜브 채널에 게시했다.



 지난달 21일 현장 참석자를 최소화하여 온라인 실시간 중계 형식으로 진행된 인천대 졸업식. (사진=인천대 홍보팀)



앞서 숭실대는 8월 14일 학생 대표들 소수만 졸업식 현장에 참석하게 하고 나머지 학생들에게는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졸업식 현장을 전했다. 인천대와 인하대 역시 오프라인으로 최소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각 대학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 졸업식을 21일 열었다.


이화여대는 미뤄둔 상반기 졸업식을 하반기 졸업식과 통합해 28일 온라인 졸업식 형태로 개최할 예정이었다. 이화여대 교무처는 “8월 28일 온라인 학위수여식이 진행되며, 대강당에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행사에 필요한 최소인원만 참석하도록 제한할 예정”이라고 6월 25일 밝혔다. 


하지만 교무처는 “최근 코로나19의 지역감염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과 관련한 교육부 지침에 따라, 2019학년도 전ㆍ후기 온라인 학위수여식을 취소한다”고 지난달 21일 다시 알렸다. 이어 졸업식 관련 행사 진행은 취소되고 8월28일 총장 축하 영상이 게재되며, 졸업증서, 교원자격증 등도 8월 28일 이후 소속 전공 학과 사무실에서 개별 수령해야한다고 밝혔다.


2월에 졸업장을 받고 8월 통합 졸업식에 참석할 예정이었던 이화여대 졸업생 이모(24)씨는 “초중고를 해외에서 나와 제대로 된 졸업식을 해본 적이 없어서 대학 졸업식을 기대하고 있었는데 조금 아쉬웠다. 이번 졸업생들은 졸업을 떠올리면 생각나는 게 거의 없을 것 같다. 그래도 학생들이랑 지금 시국을 생각하면 합리적인 선택인 것 같다”며 취소된 졸업식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내면서도 학교의 결정을 이해한다고 말했다.


한편 졸업식이 온라인으로 진행되거나 취소되자 졸업생들은 개인적으로 학교를 방문해 졸업장을 수령해야했다. 학교가 온라인 졸업식을 진행하는 상황에서 졸업생들을 위해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을 묻는 질문에 이씨는 “졸업장이나 상장 배부를 정확히 하는 것이다. 일정을 잘못 정하면 감염 방지가 안 될 수도 있고 졸업장이 졸업생들한테는 제일 의미 있는 것이라는 생각이 들어서다”라고 전했다.


한양대 서울캠퍼스도 졸업식이 취소되어 축사 영상을 업로드하는 것으로 대체하였다. 2월에 한양대 석사 졸업을 했지만 당시 졸업식이 취소되어 8월 통합 졸업식을 기다렸던 최모(28) 씨 역시 “졸업장은 2월에 받았는데, 졸업식에서 받는 게 아니라 행정팀에 받으러 가는 것이라 그런지 느낌이 약간 덜 났다”고 말하며 졸업식 분위기를 즐기지 못한 것에 대해 아쉬움을 표했다.


코로나19로 인해 등장한 새로운 졸업식 문화

대학 졸업식 풍경이라고 하면 학생들이 졸업식을 마치고 나와 학사모를 던지고 받는 사진을 찍거나 가족들과 함께 사진을 찍는 모습을 떠올릴 수 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한 번에 많은 인원이 학교에 있을 수는 없는 상황이 되자 각 대학들은 일찍이 졸업식 한 두 달 전부터 학위복 대여사업을 진행하였다.




△ 이화여대 학위복 대여 공지(왼쪽). 학위복을 대여해서 사진을 찍고 있는 학생들(오른쪽)



이화여대 졸업생 이씨는 “학위복을 대여해서 직접 친구랑 찍었는데 사실 학교에 사람도 없어서 사진 찍기는 좋았지만 졸업식 특유의 분위기도 없고 그냥 스냅사진 찍는 기분이었다. 좋으면서도 한편으로 씁쓸했다”고 말했다.


학위복을 대여하여 사진을 찍는 졸업생들을 위해 학교 내 포토존을 설치한 대학들도 있다. 성균관대는 운영기간을 1,2차로 나누고 인사캠퍼스 금잔디 광장과 자연과학캠퍼스 학술정보관 앞에 포토존을 각 2개씩 설치한다고 전했다. 중앙대는 20일부터 28일까지 서울캠퍼스와 안성캠퍼스 각각의 특정 건물 앞 포토존을 설치한다고 밝혔으며, 한양대는 배너, 캐릭터 등신대, 포토월 등이 설치된 본부 주관 포토존 3곳과 단과대학별 포토존이 표시된 안내도를 학교홈페이지 공지사항에 13일 게시했다.



 한양대 서울캠퍼스에 설치된 포토존에서 사진을 찍고 있는 졸업생과 가족. (사진=한양대)



한양대 석사 졸업생인 최씨도 포토존에서 사진을 찍었다. 그는 포토존에서의 분위기를 묻는 질문에 “한양대역 2번 출구 앞에 있는 사자상 앞에서 찍었는데, 그 앞에서 사진 찍으려는 사람들이 줄서서 다닥다닥 붙어서 기다리고 있었다. 기다리면서 마스크를 벗고 지인들과 대화를 나누는 사람도 있었다. 또 잔디에 올라가서 사진 찍는 사람도 있었다. 이게 허용이 안 되는 것인지 잘 몰랐는데, 그렇게 찍는 사람이 늘어나다 보니 경비 분께서 허겁지겁 나타나셔서 잔디를 밟으면 안 된다고 소리치며 오셨다. 팻말으로라도 표시했더라면 좋았을 것 같다. 그리고 포토존에 직원을 배치시켜 거리두기를 원활히 할 수 있도록 했다면 더 좋았을 것 같다”며 포토존 운영에 있어서 미흡한 부분을 지적했다.



△ 대형 실물 SNS 프레임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세종대 졸업생들. (사진=세종대 홍보실)


세종대는 코로나19로 인해 상반기 졸업식을 진행하지 않았고 하반기 졸업식 역시 코로나 재확산 문제로 취소하였다. 대신 상반기 졸업식을 대체했던 'GPU(Graduation Photo Using) LED SCREEN' 프로젝트를 하반기 졸업식에도 진행했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 졸업생들은 세종대 광개토관 앞에서 대형 SNS 프레임, 대형 LED 전광판의 영상 등을 활용해 졸업사진을 촬영할 수 있었다.



△ 인하대(왼쪽)와 중앙대(오른쪽)가 각각 온라인 졸업식만을 위해 개설한 홈페이지


인하대는 온라인 졸업식을 위한 홈페이지를 별도로 개설하기도 했다. 해당 홈페이지에는 졸업식 영상의 풀버전, 요약버전과 함께 식순서, 대학 인사들의 축사 전문, 졸업식 풍경 사진들, 수상자 명단 등이 게시되어있다. 중앙대 또한 온라인 졸업식 전용 홈페이지에 총장의 축사와 공식영상 등을 게시하였다.


한편 온라인 졸업식이 아닌 새로운 방식을 도입하여 졸업식을 진행한 대학도 있다. 홍익대는 차를 탄 채로 졸업장을 받고 지나가는 ‘드라이브 스루’ 형식의 졸업식인 ‘Drive-in 졸업식’을 21일 진행하였다. 해당 졸업식은 ‘마음을 담다’ 캠페인 중 비대면 소통 시리즈인 ‘마음:TACT(마음택)’을 진행하고 있는 KT와 함께 준비된 것이었다. 졸업식은 홍익대 유튜브 채널에서도 생중계되었다. 기프티콘을 추첨 증정하는 생중계 이벤트를 진행해 졸업식에 참석하지 못한 학생들, 학부모들의 아쉬움을 덜었다.


tuxi0123@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