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통신원

“여성 범죄, 이제 그만!” 경찰관과 대학가 합동 순찰하는 성신여대 총학생회 ‘ 징검다리’ 조회수 : 937

성북구에 위치한 성신여대 총학생회 ‘징검다리’는 서울강북경찰서와 함께 '안전한 대학가 만들기' 활동의 일환으로 합동 순찰을 했다.



[캠퍼스 잡앤조이=김지민 기자/김화영 대학생 기자] 대학가 및 여성 1인 가구 지역에서 범죄에 대한 소식이 끊이지 않고 있다. 성신여대 학우들도 이 같은 불안에 떨고 있다. 이에 성신여대 제 32대 총학생회 ‘징검다리’(이하 징검다리)는 ‘안전한 대학가 만들기 활동’을 통해 교내뿐만 아니라 교외에서도 재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안전한 대학가 만들기’…비상벨·CCTV 설치 확인, 보안등 설치 요구 등 활동 펼쳐

징검다리 내 ‘안전한 대학가 만들기 활동’의 담당자인 방서연 운정캠퍼스 국장(이하 방서연 국장)은 “교내·외, 학우들의 안전을 신경 쓰는 것도 총학생회의 일이라고 생각했다”며 “교내 외부인 침입, 어두운 등·하굣길 등 외부 요인들에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는 것을 인지했다”고 말했다. 교외 치안 문제 대처의 필요성을 느끼던 중 강북경찰서가 합동 순찰을 제안해왔고, 올 4월부터 함께 하게 됐다.


성신여대는 성북구에 수정캠퍼스(이하 수캠), 강북구에 미아운정캠퍼스(이하 운캠)가 위치해 있다. 징검다리와 강북경찰서는 운캠 불법 촬영 카메라 합동 점검부터 시작했다. 5월에는 운캠 주변 합동 순찰을 진행했다. 순찰 전 재학생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운캠 주변 자취방 밀집 지역 △정문 앞 주차장 부근 골목 △뒷산 산책로를 순찰했다. 이 외에도 △비상벨 및 CCTV 설치 장소 확인 △기숙사·자취방의 편지함·벽에 현관문 비밀번호가 적혀있는지 확인 △미아역 여자화장실 내 불법 촬영 카메라 점검을 실시했다. 마지막으로 보안등 설치가 필요한 다섯 곳을 추려 강북경찰서 측에 넘겼고 보안등 설치를 요구했다.




△(위비상벨 장소를 확인하는 모습. (아래) 편지함이나 벽에 현관문 비밀번호가 있는지 확인하는 모습.



지난 달에는 학교본부·성북경찰서 여성청소년과와 함께 수캠 부근 자취방 밀집 지역, 기숙사와 그 주변을 합동 순찰했다. 강북경찰서 관할 보안 장치 물품 수요조사, 강북 관내 여성안전 관련 정책 수립을 위한 설문조사를 진행하며 성신여대 운캠 주변 안전을 넘어 강북구 내 여성 안전에도 힘썼다.


또 강북경찰서와 운캠 기숙사 합동 소방훈련을 진행했고, 강북경찰서에 ‘우리집 지킴이 서비스’를 신청해 학우들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했다. 이 서비스는 IoT 센서를 이용해 침입 감지와 CCTV 녹화, 112 간편 신고 등을 하는 종합 홈 보안 서비스다. 징검다리는 9월 숙명여대에서 진행된 ‘경찰청·교육부·한국대학교육협의회(이하 대교협)·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이하 전대협)의 ‘대학 내 및 주변 1인 가구 밀집지역 안전을 위한 업무협약에 참석하기도 했다.



합동 불법 촬영 카메라 점검.



우리 학교 학생들의 안전…“총학생회가 놓칠 수 없죠

방서연 국장은 이 활동을 통해 “경찰에 학우들 의견 전달하고 안전행사에 참석했다. 설문조사를 실시하며 개선된 부분이 보여서 뿌듯했다고 말했다. 이어 “‘경찰청·교육부·대교협·전대협 MOU 협약식‘에서 타 학교와 안전 활동을 공유할 수 있어서 좋았다. 교내·외 치안 문제에 대한 다양한 범죄 예방 대책을 찾을 수 있게 학우들과 의견을 나누는 자리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남은 임기 동안 ‘우리집 지킴이 서비스’ 신청을 수시로 받아 최대한 많은 학우들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강북경찰서 감사장 수상 사진.


△강북경찰서가 성신여대 총학생회 징검다리에 수여한 감사장.



경찰의 치안 데이터 결합해 순찰 진행…강북경찰서 감사장 수여

강북경찰서 관계자는 “강북구에서 미아동 특히, 성신여대 주변이 1인 여성 가구 비율이 가장 높은데 주변에 수유 먹자골목 등 유흥가가 많아 불안감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불안감을 줄이기 위해 징검다리와 함께하게 됐다. 덕분에 성신여대생들이 주거 침임 방지를 필요로 한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감사를 표했다. 또 “경찰의 치안 데이터를 결합해 순찰을 진행했고 학생과 경찰 모두가 만족하는 ‘맞춤형 범죄 예방활동’을 진행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해당 관계자는 “학생들이 경찰을 어려워할 수 있는데, 징검다리가 이 벽을 허물어줬고 학생들을 위한 적절한 치안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도움을 줬기에 감사장을 수여했다”고 말했다.


김소라(성신여대·2)는 “자취를 하는 사람으로서 밤늦게 다니면 무섭다. 학우들 안전을 위해 힘쓰는 총학생회와 강북·성북경찰서 관계자분들께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 “덕분에 안심하고 자취를 할 수 있었고 징검다리가 자랑스럽다”라고 말했다.


진성주(성신여대 3)은 “총학생회가 생각지도 못한 부분까지 신경 쓴다고 느꼈고 이에 감동받았다”고 전했다.


학교의 안전, 이젠 대학생들이 직접 나서서 

총학생회 ‘징검다리’는 강북경찰서와 합동 활동 외에 매달 수캠과 운캠에서 불법 촬영 카메라 점검을 실시하며 공약을 실천하고 있다. 또 불법 촬영 카메라 논란이 대두되면서 화장실 내 불법 촬영 카메라 점검도 몇몇 대학에서 진행되고 있다. 세종대 학생복지양성평등위원회는 ‘불법촬영 카메라 방지 스티커 부착’ 사업을 진행 중이다. 교내는 물론, 학우들이 많이 이용하는 세종대 주변 화양리 일대 영업점에도 부착하고 있다. 서울시립대도 2017년부터 총학생회를 중심으로 진행하고 있다. 또 국민대, 서울여대, 경복대 등 대학도 비슷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대학생들의 자발적 참여와 경찰서의 연계 활동이 효율적인 범죄 예방과 안전한 배움의 장 조성에 이바지하고 있다.


min503@hankyung.com

[사진제공=방서연 운정캠퍼스 국장]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수험생 여러분! 알바합시다①] 놀면서 돈버는 알바가 있다? 채첨알바, 방탈출, 놀이공원 알바 다음글“컴퓨터학과야? 그럼 내 컴퓨터 좀 고쳐줘” 학과별 자주 받는 질문 Top 5
광고

정기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