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통신원

‘한정판 운동화 마니아는 호갱님?’ 신발 마니아 등골 빼먹는 리셀러들 조회수 : 12816

[캠퍼스 잡앤조이=남민영 기자 / 한종욱 대학생 기자] ‘신발 재테크’라고 불리는 리셀(Re-sell)은 운동화를 좋아하는 이들에겐 한 번쯤 거쳐가야 하는 관문으로 자리잡았다. 좋아하는 브랜드의 운동화를 구입하지 못한 이들이 프리미엄을 주고 서라도 운동화를 사고 싶어하기 때문이다. 그 제품이 한정판이라면 구매욕은 더욱 높아질 것이다. 이렇듯 한정판 운동화의 위상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최근 나이키에서 발매한 ‘사카이 운동화’만 해도 여러 연예인들이 앞다퉈 구매해 착용할 만큼 ‘힙’의 대명사로 여겨지고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리셀 운동화의 구매 과정에서 이득을 보려는 업자들이 대거 나타나 소비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고 있다. 



최근 인기몰이하고 있는 콜라보레이션 제품 ‘나이키 X 언더커버 데이브레이크’



'매점매석' 빈번이 일어나 가격 폭등으로 이어져

신발 리셀 업자들은 한정판 콜라보레이션 제품들을 줄을 서는 대행 알바를 고용하거나 갖은 방법을 동원해 여러 매장에서 최대한 많이 확보한 뒤 시세를 크게 올리는 방식으로 이익을 취하고 있다. 또한 한정판 운동화 등에 대한 중국인들의 수요 증가도 한몫을 하고 있다. 최근 국내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심심찮게 중국인 고객들을 많이 볼 수 있다. 이들은 내국인들과의 경쟁을 통해 추첨 받은 신발을 중국으로 가져간다. 이 때문에 국내 수요가 턱없이 부족해지고 리셀 가격은 폭등하고 있다. 


이로 인해 매점매석으로 골머리를 앓는 국내 유명 신발 사이트에서는 과도한 사재기를 막기 위한 ‘내국인 판매법’을 주장하거나 줄을 서는 동안 출석 확인을 지속적으로 해 사재기를 적극적으로 막아야 한다는 등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 홍대 나이키 매장에 ‘줌 카이거’ 스니커즈 드로우를 위해 줄 서있는 사람들.



프라인 매장에서도 콜라보레이션 제품에 대한 매점매석을 막기 위해 추첨룰을 복잡하게 만들고 있다. 연이어 가장 인기 있는 콜라보레이션 제품들을 내놓는 나이키의 경우 과도한 열기를 식히기 위해 번호표를 받는 기준을 높이고 있다. 최근 들어 현장에서 번호표를 발급할 때 기존 나이키 제품의 특정 신발을 신어야지만 번호표를 주거나 온라인 드로우(추첨)의 경우 기존에 하루에서 일주일 동안 진행되었던 추첨 기간을 30분으로 단축시키는 ‘쇼크드로우’ 형태로 많이 바꾸어 나가고 있다. 


이 같은 드로우 방식의 변화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리셀 운동화는 높은 금액대로 가격이 형성되어있다. 추첨에 당첨되는 신발의 기본가격이 20만 원 선에 그치곤 하는데 리셀 시장에서 형성되는 가격은 원 신발 가격에 적게 면 3배, 많게 면 4~5배로 판매되고 있다. 

  


[Interview] 

“시장 과열로 인해 순수하게 스니커즈를 좋아하는 사람들 피해 입어 안타까워”

리셀 운동화 마니아 이준수(신한대, 3)씨 



△ ‘스페셜 필드 포스 트리플 화이트’ 구매 당시 대기 번호표. (사진=이준수)



콜라보레이션 운동화가 신발 업체들에 의해 매점매석 당하고 시장 내에서 값이 지나치게 폭등하는 상황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이 부분은 먼저 브랜드 측의 잘못도 있다고 본다. 한정판 신발을 내놓을 때 양을 조금 많이 풀거나하면 좋지만, 나이키의 경우 양을 많이 안 풀기 때문이다. 마니아들은 아디다스처럼 과하게 한정판 신발을 선보이는 것에 대해선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현재 나이키의 경우 인기가 치솟고 있음에도 물량을 극히 적게 내놓기 때문에 이 같은 가격 폭등 문제가 생기는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일부러 조금만 푸는 걸 보면 브랜드들도 약간 과열을 즐긴다고 생각한다. 


앞서 말한 것과 같이 스니커즈 시장 자체가 많이 과열되었다. 제가 맨 처음에 캠핑한 모델이 16년도에 발매된 ‘조던 1 블랙토’인데 당시에 발매 전 날 오후 6시부터 매장 앞에 줄을 서서 다음날에 샀었는데 최근 인기 모델의 경우 한참 전부터 중국인이나 신발 업체가 빠르게 물량을 확보하고 있다. 16년도 말부터 리셀 운동화 관련 업자들이 늘어났다고 느꼈는데, 이들에 의해서 진짜 신발을 원하는 사람이 못 사는 경우가 많아진 것 같아 개인적으론 안타깝다. 정말 신발을 순수하게 좋아하시는 분들이 제일 피해를 입는 것 같다.


최근 구매를 희망한 리셀 운동화가 있었나? 생각했던 가격과 시중 형성된 가격변동이 얼마나 차이 나는지.

최근엔 ‘스캇 하이’라는 스니커즈를 눈여기게 보고 있었다. 초창기에는 가격이 100~120만 원 정도 하다가 중국에서 대량으로 구매 개입이 있고 난 뒤로 150~170만 원까지 올랐다. 요즘엔 또 한 번 올라서 대략 180만 원 선까지 치솟았다. 작년 말에는 ‘유니온 블랙토’ 모델도 보고 있었는데 처음에 80~90만 원 선이었다가 매입 후에 가격이 갑자기 폭등했다. 현재는 120~130만 원으로 형성된 것으로 알고 있다.


중국인들 및 업체의 과도한 매점매석을 막기 위해 일부에서는 ‘내국인 판매’를 주장하는데, 이에 대해선 어떻게 생각하나.

작년에 오프라인 드로우를 위해 줄을 섰었는데 중국인만 100명은 넘게 있었다. 이번에도 사재기를 할 것 같다는 생각에 걱정되었지만 ‘내국인 판매법’을 제정하는 것에는 동의하지 않는다. 홍대에 갔었을 때 중국인 뿐 아니라 다른 나라 사람들도 몇 명 있었다. 내국인 판매는 결국 하나의 차별이기 때문에 이 방식은 지양되어야 한다. 최근엔 브랜드 자체에서 드로우 시 특정 한정판 신발을 신어야만 번호표를 나누어주는 ‘드레스코드’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드로우 중 매장 근처에서 신발업체에서 중국인들한테 잠시 신발을 빌려주고 구매를 하게 끔 했다고 한다. 따라서 드레스 코드 방식의 추첨 또한 한계가 있다고 생각한다.


대신에 오프라인 매장에서 직원들이 통제를 해준다면 이 같은 문제가 크게 생기지 않을 것이다. 16년도 말에 홍대에 매장이 생긴 지 얼마 안 되었을 때 ‘스페셜 필드 포스 트리플 화이트’라는 제품을 구매하기 위해 캠핑한 적이 있었다. 그 당시 매장에서 대기자 명단을 작성하고 1~ 2시간 간격으로 출석 확인을 하면서 순서 종이를 나눠주었다. 이렇게 직원들이 나서서 확인을 하면 문제가 없을 텐데 현재는 잘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예전처럼 직원이 직접 통제하며 단속을 한다면 이 같은 문제가 줄어들 것이라 생각한다.


moonblue@hankyung.com

[사진=한종욱 대학생 기자]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 “내 꿈이 맞는 걸까요?” 취업 성공하고도 퇴사 고민하는 청년들 다음글‘누군가의 휴대폰이 나를 향한다면’···여름철에 집중되는 ‘몰카’ 범죄 예방법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