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통신원

김상곤 부총리 “권력형 성폭력은 절대 용납할 수 없는 범죄”···교육부,대학 내 권력형 성범죄 방지 대책 간담회 열어 조회수 : 926


△11일 열린 대학 내 권력형 성희롱·성폭력 방지를 위한 제도 개선 촉구 간담회’(사진=교육부 제공)



[캠퍼스 잡앤조이=홍효진 인턴기자] 교육부가 4월 11일 이화여자대학교에서 개최된 대학 내 권력형 성희롱·성폭력 방지를 위한 제도 개선 촉구 간담회에서 관련 제도 개선 의지를 밝혔다.


국회 교문위, 전국대학학생회네트워크 준비위원회, 전국대학원생노동조합, 대학 총학생회가 주최한 이번 간담회는, 대학 내 성희롱·성폭력 및 2차 가해방지를 위한 제도 개선과 정부 및 국회의 지원 촉구에 대한 대학(원)생의 의견 청취와 제도 개선 관련 3000명 서명 전달식도 진행됐다.


교육부는 교육 분야 성희롱·성폭력 관행을 근절하기 위해 올 3월 교육 분야 성희롱·성폭력 근절 추진단을 발족시켰고, 4월부터 여성·청소년·인권·법률 등 각 분야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는 성희롱·성폭력 근절 자문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또한, 교육분야 성희롱·성폭력 온라인 신고센터를 통해 접수된 사건은 관계기관과의 긴밀한 협조로 철저히 조사하고, 피해자가 2차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피해자 보호에도 힘쓰고 있다.


교육부는 대학 내 성범죄 문제를 가장 엄중하게 해결해야 할 최우선 과제로 설정하고, 징계위원회 위원의 다양성 확보, 대학의 장(長)의 책무성 강화, 신고와 대응 등 필요한 조치 의무 규정 신설, 징계위원회의 외부위원 수 확대, 징계위원회의 여성위원 참여 비율 의무화 및 학생 대상 사안인 경우 학생이 특별위원으로 참여하는 방안 등을 논의 중이다.


김상곤 부총리는 이번 간담회에서 “권력 관계와 사회적 지위를 오·남용한 권력형 성희롱·성폭력은 절대 용납할 수 없는 범죄”라며,“미투 운동으로 촉발된 소중하고 의미있는 기회와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모두의 동참과 지지를 바라며, 사회부총리로서 막중한 책임감과 함께 모든 정책적 노력과 지원에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hyojin@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책과 더 친해지자’ 4월, 읽는 즐거움을 더해줄 책 행사 다음글유학생과 현지학생 연결시켜주는 ‘플라잉촉스’
광고

정기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