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통신원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목소리 기부’, 참여방법은? 조회수 : 7382

[캠퍼스 잡앤조이=이진이 기자/이현정 대학생 기자] 최근 성공적으로 개최한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에는 가수 백지영, 아나운서 이재은을 비롯한 유명인들이 목소리 기부에 동참했다. 이들은 안내방송, 응원 멘트 등을 녹음하며 자신의 목소리를 기부했다. 이처럼 자신의 목소리로 앞이 보이지 않는 시각장애인들에게 세상을 보여줄 수 있는 봉사활동 참여가 활발해지고 있다. 


1. 낭독봉사


△ 강서점자도서관 내 녹음실



한국시각장애인 복지관

한국시각장애인복지관 홈페이지에서 자원봉사자 공지가 올라오면 신청하면 된다. 홈페이지에 자원봉사 신청 후 오디션 방문 예약 시간대를 전화로 접수한다. 워낙 신청자가 많기 때문에, 조기 마감될 가능성이 크다. 오디션을 통과하게 되면 7회에 걸쳐 교육을 받게 된다. 낭독 기본교육부터 실습교육 심화 교육 등을 하며 체계적으로 배우게 된다. 한국시각장애인 복지관은 최성우 성우와 김은영 성우를 만나 낭독의 실제를 경험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낭독 아카데미 교육과정을 이수해야 정식 낭독 봉사자가 될 수 있다. 


강서점자도서관

도서관 홈페이지에서 자원봉사자 공지가 올라오면 회원가입을 한 후 신청하면 된다. 홈페이지에 올라오는 낭독 봉사 교육 일정에 따라 점자 도서관으로 방문하면 된다. 다른 도서관보다 비교적 소규모로 교육이 진행된다. 교육을 받은 후 최소 3개월~6개월 정도의 교육생 기간을 거치게 된다. 교육생 기간을 두는 이유는 시각장애인에게 최상의 녹음도서를 제공하기 위해서다. 또한, 낭독 봉사는 녹음을 한번 시작하면, 비교적 장기간 동안 진행되기 때문에 교육기간 동안 끈기를 가지고 오래 할 수 있는 교육생을 선발하기 위해서이기도 하다. 교육생 기간을 거치고 나서 담당자에게 테스트를 받고 난 후에 정식 낭독봉사자가 될 수 있다. 


자격요건

-성인 남녀

-표준어 사용자

-일주일에 한 번 지속적으로 녹음이 가능한 사람


2. 행복한 소리Dream 어플


△행복한 소리Dream 어플



행복한 소리Dream 어플은 에이유디 사회적협동조합이 SK C&C의 한국어 인공지능 AIBRIL을 활용해 청각장애인들에게 꿈을 위한 희망을 전하는 사회공헌 캠페인이다. 청각장애인들의 불편함을 줄이기 위해 인공지능 문자통역 서비스를 제공한다. 직접 봉사 장소에 가서 봉사하는 기존 방식과는 달리, 행복한 소리Dream은 어플리케이션을 다운 받아 즉각적으로 봉사를 할 수 있다. 핸드폰에서 어플을 다운 받은 후, 행복한 소리Dream을 누르고 목소리 녹음을 하면 된다. 목소리 기부 후에는, 개인정보 확인을 거쳐 봉사인증을 신청하면 인증서를 발급받을 수 있다. 목소리 기부는 오직 모바일 앱에서만 가능하며, 기부된 목소리는 청각장애인들의 의사소통 지원을 위해 사용된다.



3. SC제일은행 착한 도서관 프로젝트



SC제일은행 착한도서관 공식 홈페이지



목소리 재능기부 프로젝트인 ‘착한 도서관 프로젝트’는 올해로 7회를 맞았다. 매 프로젝트마다 다른 주제로 진행돼 왔다. 이번 프로젝트의 주제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아시아 여행 안내서’다. 지난 2월 13일부터 3월 4일까지 아시아 여행지 사진 기부 활동이 진행됐다. 기부된 사진들은 시각장애인을 위한 아시아 여행 가이드 역할을 하게 된다. 이와 더불어, SC제일은행의 모그룹인 스탠다드차타드그룹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한국을 포함, 중국, 일본, 홍콩, 대만 스탠다드차타드 직원들이 추천하는 여행 정보까지 확보된 상황이다. 아시아 여행 가이드를 녹음할 착한 목소리 오디션 사전 예약이 3월 21일부터 4월 15일까지 진행된다. 사전 예약 후 4월 20일부터 22일까지 시각장애인 심사단으로 구성된 오디션이 진행될 예정이다.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SC제일은행 본점에서 오디션 및 페스티벌이 진행된다.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100명의 봉사자들은 5월부터 오디오북 제작에 참여한다, 아시아 여행 콘텐츠는 사단법인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를 통해 전국에 시각장애인을 위해 기부될 예정이다. 시각장애인의 여행을 특별하게 가이드 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듯하다.


zinysoul@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