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통신원

캠퍼스 야경 포인트…중앙대, 경희대, 건국대 편 조회수 : 1900

캠퍼스의 밤 세 번째에서는 캠퍼스에 유명 포인트가 있는 중앙대, 경희대, 건국대를 소개한다. 그리고 또 숨겨진 장소를 찾아 캠퍼스 구석구석을 누비며 낱낱이 파헤쳤다.


도서관을 중심으로 밝게 빛나는, 중앙대



중앙대는 학교 크기가 크지 않음에도 언덕이 매우 가파르고 길이 복잡해 구경하기 쉽지 않다. 다만 한 가지 팁이 있다면 후문 쪽이 지대가 높으니 후문으로 들어와 정문으로 나가는 코스를 추천한다.


후문으로 들어와 쭉 걸어가다 보면 나오는 새 건물은 2016년 완공된 100주년 기념관이다. 높은 곳에 있어 건물 1층에서도 멀리까지 잘 보인다. 해당 건물을 사용하는 중앙대 경영학과 학생의 말에 의하면, 최근 건물 옥상을 개방했다고 하니 꼭 올라가 보자.



중앙대 중앙도서관은 사파이어 빛이 도는 통유리 건물로, 도서관 위의 시계탑이 그 멋을 더한다. 가까이 가는 것보다는 위에서 내려다보는 편이 더 멋진데, 그 모습은 서울 시내 대학도서관 중 가장 예쁘다. 또한, 중앙도서관은 낮에도 햇볕을 받아 아름다운 자태를 뽐낸다.


정문 근처에 있는 영신관은 연세대 언더우드관, 고려대 본관에 이어 세 번째로 오래된 건물이다. 밤에는 은은한 조명이 들어오는데, 잔디광장 앞 중앙대학교 마크와도 잘 어울린다.


중앙대 야경 포인트 

100주년기념관(경영경제대학), 중앙도서관, 영신관


낮에는 물론 밤에도 명불허전, 경희대



경희대는 아름다운 캠퍼스로 소문난 학교다. 르네상스풍 건물이 마치 외국 대학에 온 느낌을 준다. 밤에는 건물들이 조명을 받아 낮의 여운을 그대로 간직한다. 정문 바로 옆에는 천사 동상이 있는데, 하얗게 빛나는 천사가 캠퍼스를 방문하는 사람들을 두 팔 벌려 맞이하는 형상이다.



정문을 통과해 길을 따라 쭉 가다 보면 사거리를 만날 수 있는데, 직진해 더 들어가면 본관과 중앙도서관을 볼 수 있다. 본관은 앞의 분수 정원과 어우러져 그 빛을 발하며, 그 오른쪽으로 보이는 성당 느낌의 건물이 바로 중앙도서관이다.


평화의전당은 전국적으로 손꼽히는 경희대의 대표 건물이다. 언덕이 높아 평화의전당 앞까지 가는 데 많은 노력이 들어가지만, 카메라 구도에 한 번에 담기 어려울 정도로 큰 건물에서 장엄함을 느낄 수 있다. 평화의전당 앞에서 바라보는 학교 경치도 아름다우니 놓치지 말자.


경희대 야경 포인트 

정문, 중앙도서관, 본관, 평화의전당


호수의 영롱함에 빠지고 싶다면, 건국대



건국대 캠퍼스 한가운데 있는 호수 일감호는 인기 데이트 코스로, 근처 먹자골목에서 놀다 가볍게 산책하기 좋다. 밤에는 주변의 건물들이 호수에 비쳐 장관을 이룬다.


붉은 색 다리 ‘홍예교’는 노란 조명과 만나 주황빛을 띤다. 홍예교를 연인이 아닌 남녀가 건너면 사랑하는 사이로 발전한다고 하니, 마음에 두고 있는 이성이 있다면 건너보자. 다만 이미 연인인 두 사람이 건너면 헤어지게 된다고 하니 조심할 것.



본관 앞 작은 정원에는 건국대의 상징, 황소상이 있다. 본관 앞에 있어 호수에서 멀지 않지만, 잘 보이지 않아 사람이 드물다. 조명을 받은 황소는 마치 당장에라도 달려나갈 것 같은 느낌을 준다. 또, 상허기념도서관 앞의 상허 유석창 동상도 볼 만하다. 


건국대 야경 포인트 

일감호, 상허기념도서관(중앙도서관), 황소상


jinho2323@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