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희의 잡토크

올해 공채 합격자 200명 분석...재학 기간 공백 짧다 ‘공통점’ 조회수 : 7549

2016년 공채 합격자의 입사지원서를 들여다보니

59%가 2개 이상 자격증 보유, 토익 점수는 800~899점 


취업이 갈수록 힘들어지고 있다. 하지만 올해도 합격자들은 탄생했다. 삼성, LG 등 주요 대기업부터 중견기업까지, 올 상‧하반기 총 1년 동안 공채 최종 관문을 통과한 200명의 입사지원서를 들여다봤다. 자료는 취업스터디 연합동아리인 ‘더빅스터디’의 도움을 받았다.


이들의 출신학교 스펙트럼은 넓은 편이었다. 서울대 1명, 연세대 2명, 고려대 2명, 서강대·성균관대·한양대 3명, 중앙대·경희대·한국외대·서울시립대 40명 외에는 대다수인 약 150명이 수도권 대학을 졸업했다.


[조사대상 신입사원의 합격 기업]

현대자동차, 삼성증권, 삼성SDS, 삼성화재, 삼성생명, 롯데마트, 현대백화점, 롯데홈쇼핑, 롯데백화점, 롯데호텔, 기아자동차, BGF리테일, 기술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 한국은행, 국민연금공단, 건강보험공단, 한국전력, 중소기업진흥공단, 대한토지신탁, 한국자산신탁, 기업은행, 국민은행, 농협, 우리은행, 신한은행, 수협은행, 하나은행, 새마을금고 등



이들 200명의 평균치로 가상인물 김신 씨의 입사 지원서를 만들어봤다.



 

가장 먼저, 나이의 경우 성별 평균치에 차이가 있었다. 남성은 평균 27.73세, 여성은 25.95세였다. 하지만 남녀 모두 재학 기간 공백기간이 크지 않았다는 공통점이 있다. 아래는 남성과 여성 합격자 전체의 나이를 그린 통계치다.



[남녀 평균 나이]






[토익 및 관련 경험]




서류전형의 또 다른 중요 키워드인 토익성적은 800점부터 899점 사이에 몰려 있었다. 평균치는 850점. 더욱 주목해야 할 것은 인턴 및 직무관련 경험이다. 전체의 86%에 달하는 합격자가 관련 경험을 가지고 있었다. 


[자격증]




합격자들이 가지고 있는 자격증 중 크게 두드러진 것은 없었다. 59%가 두 개 이상의 자격증이 있다고 했지만 절반에 가까운 41%의 합격자들은 1개 자격증을 보유하는 데 그쳤다. 또 대부분 컴퓨터활용관리능력, 한자, 한국사 등 보편적인 자격증이었다. 물론 여기에 직무 관련 자격증이 추가 된다면 도움이 될 것 이라는 게 정주헌 더빅스터디 대표의 조언이다.


이도희 기자(tuxi0123@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