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꿀팁

[하리하리의 다쓰자] 나이가 문제? 스물아홉 취준생이 대기업 합격한 비결은? 조회수 : 3719

[하리하리의 다쓰자]



[캠퍼스 잡앤조이=이정준 아프리카TV 자소서 전문 BJ] 나는 29살이란 꽉 찬 나이에 취업을 했다. 28살에 취업에 도전했지만 실패를 맛보았다. 취업에 처음 도전하던 28살에 나의 스펙은 학점 2.96점, 토익 910점, 토스 150점이었고, 취업에 성공한 29살에는 학점 3.02점, 토익 830점, 토스 150점이었다. 


큰 줄기가 되는 정량만 보더라도 취업 초수에 비해 재수 때 정량 스펙이 그리 향상되지 못했다. 그러나 첫 취업 때는 4개 기업에서 서류전형에 합격했고, 다음 해에는 8개 기업에 서류 합격을 했다. 그리고 2개 기업에서 최종 합격 소식을 들을 수 있었다. 성공 원인에는 여러 가지가 있었겠지만, 크게 세 가지로 압축된다고 생각한다. 


유려한 자기소개서, 직무의 통일, 기업 선택의 신중함


나의 경우 직무를 영업으로 통일해 지원했다. 문과라는 현실적 이유도 있었지만 붙고 나서 돌이켜 봤을 때, 영업 직무가 나의 성향과 잘 맞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최종적으로 합격한 곳도 롯데정보통신 IT영업과 서브원 영업이었다.


기업 선택의 신중함에 대해서도 강조하고 싶다. 취업 재수 시절, 카페에서 자기소개서를 작성 중이었다. 그런데 뒷자리에 모 기업의 인사담당자로 보이는 분이 지인과 커피를 마시러 왔다. 우연히 그들의 대화를 엿듣던 중 등골을 서늘하게 하던 인사담당자의 멘트가 있었다. 


“난 남자 30살 되면 안 뽑아.”


지금은 그런 풍토가 꽤 사라졌지만, 나이 많은 신입의 존재는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내가 입사할 때를 떠올려 보면 동기 중 나보다 나이 많은 사람은 없었다. 나이에 대한 경각심이 들다 보니 지원 기업을 신중하게 골라야겠단 생각이 들었다. 서류전형에 대한 생각도 많이 바뀌었다. 그 전까지는 기업이든 계열사든 직무든 마구잡이로 지원하다보니 자기소개서에는 맥락없는 제 자랑뿐이라 서류 탈락이 반복됐기 때문이다. 


반복되는 탈락 후 나는 2가지 기준에 입각해 지원할 회사를 선택했다. 하나는 직무와 나의 일관성, 다른 하나는 채용 인원이 많은 계열사다. 


롯데그룹, LG그룹에 지원한다고들 하지만 이런 그룹은 대한민국 내에서만 통용되는 명사다. 롯데 내 계열사만 해도 50여개에 육박한다. 그 계열사 내에도 수많은 직무들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그 중에서 우리는 단 한 군데만 지원할 수 있다. 정확히는 계열사 하나, 직무 하나다. 


그래서 가장 많이 뽑는 계열사, 그리고 영업 직무에 집중했다. 실제로 롯데그룹 공채 당시 롯데정보통신을 지원했는데 000명을 뽑는다는 기사만 보고 IT영업에 덜컥 서류를 넣었다. SI 산업군에 대한 이해도가 낮은 편이었지만 그룹 내에서 가장 많은 인원을 채용한다는 공고만 보고 지원한 것이었다. 그리고 최종 합격 통보도 받았다. 


최근 많은 기업이 채용 인원을 줄여 취준생들은 불안감은 높아지고 있다. 때문에 ‘묻지마 지원’을 남발하고 광탈을 반복한다. 많은 친구들이 이러한 과정을 반복해 괴로워하는 것을 보면 답답한 경우가 많다. 자신에 대한 고민과 직무, 회사에 대한 연구를 바탕으로 신중한 지원을 하길 바란다. 



하리하리(이정준, kindoublej@gmail.com)


LG 서브원에 2년 10개월 재직 후 4월 중순 퇴사했다. 교육에 관심이 많아 취업 이후 200여 명의 친구들 자기소개서 작성을 도왔다.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현재 아프리카TV에서 ‘하리하리의 다쓰자(afreecatv.co.kr/kindoublej)’ 개인방송을 운영 중이다. 브런치, 네이버 포스트, 유튜브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자기소개서 노하우를 공유하고 있다.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하리하리의 다쓰자] 인담이 읽을 수 있는 자소서를 쓰려면? 다음글[하리하리의 다쓰자] 매력적인 자소서 완성을 위한 ‘경험’ 활용법
광고

정기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