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꿀팁

지난해 우리나라 토익 평균 성적 676점… 응시자 10명 중 4명은 ‘21~25세’ 조회수 : 5004



[캠퍼스 잡앤조이=김예나 기자] 지난해 우리나라 토익 응시자들의 평균 성적은 676점으로 나타났다. 분석 대상 47개 국가 중 17위에 해당하는 점수다. 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2위를 기록했다.


토익 개발사인 미국 ETS(Educational Testing Service)가 발표한 '2017 월드 와이드 리포트(Worldwide Report 2017)'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에서 토익 응시자들의 평균 점수가 가장 높은 나라는 캐나다(845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2위 독일(800점), 3위 벨기에(772점), 4위 레바논(769점), 5위 이탈리아(754점) 순이었다. 



<2017년 국가별 TOEIC 평균 점수>

△자료=ETS '2017 월드 와이드 리포트, YBM한국토익위원회 제공



아시아권에서는 필리핀이 727점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보였으며, 한국은 676점으로 2위를 기록했다. 이어 3위 말레이시아(642점), 4위 중국(600점), 5위 대만(544점) 순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전 세계적으로 토익에 응시하는 수험자들의 연령은 ‘21~25세’가 39.4%로 가장 많았다. 또 2위 ‘20세 이하(21.9%)’, 3위 ‘26~30세(15%)’로 10~20대가 전체의 약 76%를 차지했다.


YBM한국토익위원회 관계자는 "토익은 전 세계 160개 국가 1만4000여개 기관에서 시행되는 글로벌 실용영어 능력시험”이라며 “각 국가간 성적 비교가 가능할 뿐만 아니라, 연령, 학력, 전공, 업종, 직종 등 다양한 분석결과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yen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