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 스페셜

[창간 8주년 특집] 2018 대학생 1000명이 뽑은 ‘닮고 싶은 CEO&일하고 싶은 기업’ 조회수 : 2533

대학생 1000명이 뽑은

닮고 싶은 CEO, 일하고 싶은 기업


[캠퍼스 잡앤조이=이도희/김예나 기자] <캠퍼스 잡앤조이>가 창간 8주년을 맞아 전국의 대학생 1000명을 대상으로 ‘닮고 싶은 CEO‧일하고 싶은 기업’을 조사했다. 조사 대상 기업은 총 189개(CEO 187명)로, △전기·전자 △자동차·자동차 부품 △화학·정유 △철강·조선·중공업 △일반소비재 △호텔·레저 △유통·물류 △건설 △통신·인터넷 △금융지주·은행 △증권 △공기업 12개 업종으로 나눴다. 



조사개요

조사 기간 : 2018년 4월 25일

조사 대상 : 전국 대학생(20~31세) 1000명

조사 방식 : 모바일 설문

조사 기관 : 오픈서베이


이번 조사에서 조성진 LG전자 부회장(24.2%)이 전기·전자 부문 1위로 올랐다. 가전제품 시장에서의 파워와 더불어 최근 LG전자의 제품력과 반대되는 ‘겸손 마케팅’이 젊은 층 사이에서 화제가 된 것도 하나의 이유로 보인다. 


‘닮고 싶은 CEO’ 이부진‧윤종규 3년 연속 1위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은 3년 연속 부문별 ‘닮고 싶은 CEO’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두 대표이사 모두 공격적인 경영으로 회사 실적을 끌어올린 대목이 높은 평가를 얻은 것으로 풀이된다.


전기·전자 부문 1위로는 조성진 LG전자 부회장(24.2%)이 오르며 2년 연속 선두 자리를 지켰다. 자동차‧자동차부품 부문에서는 정몽구 현대자동차 회장(40.0%)이 지난해에 이어 굳건히 1위에 자리했다. 화학‧정유 부문에서도 김준 SK이노베이션이 18.8%의 지지를 받으며 2위 박진수 LG화학 부회장을 5.2%p 차이로 따돌리고 2년 연속 선두에 올랐다.


일반소비재 부문에서는 함영준 오뚜기 회장(29.6%)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1위를 차지했다. 증권 부문에서도 윤경은 KB증권 사장(17.1%)이 2년 연속 1위에 올랐다. 윤 사장은 지난해 말 KB증권 사장직 연임에 성공했다. 


철강‧조선‧중공업 부문에서는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8.6%)이 강환구 현대중공업 사장(8.3%)과 간발의 차로 1위에 올랐다. 공기업 부문에서는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15.4%)이 1위를 차지했다. 한편, CEO변동이 있었던 포스코와 카카오는 제외했다.


‘일하고 싶은 기업’, 삼성전자‧SK이노베이션‧KB국민은행


‘일하고 싶은 기업’ 전기·전자 부문 1위에는 8년 연속 삼성전자(36.8%)가 1위에 올랐다. 자동차·자동차 부품 부문 1위부터 3위까지는 모두 현대차그룹 계열사가 차지했다. 1위에 오른 현대차(46.9%)의 뒤를 이어 기아자동차(15.9%)가 2위, 현대모비스(12.0%)가 3위에 랭크됐다. 


화학·정유 부문은 지난해에 이어 SK이노베이션(28.7%)이 뽑혔다. 철강·조선·중공업 부문 1위는 지난해에 이어 포스코(43.7%)가 1위에 올랐다. 2위인 현대중공업(12.8%)과는 격차가 30.9%p로 나타났다. 


호텔·레저 부문은 1위와 2위의 격차가 가장 컸다. 1위로 뽑힌 호텔신라(49.5%)는 2위 신세계조선호텔(15.7%)보다 33.8%p 높다. 반면 증권 부문은 1위 KB증권(16.9%)과 2위 삼성증권(16.8%)의 격차가 0.1%p에 불과했다. 


일반소비재 부문은 오뚜기(22.2%)가 아모레퍼시픽(11.4%)을 10.8%p로 제치고 1위에 뽑혔다. 지난해 오뚜기는 1.4%p에 불과한 근소한 차로 아모레퍼시픽에 뒤졌지만, 올해는 1위 자리에 오르는 쾌거를 이뤘다. 유통·물류 부문은 신세계(28.0%)가 1위를 차지했다. 


포스코건설(18.3%)도 지난해에 이어 건설 부문 2년 연속 1위에 올랐고, 현대건설(12.5%)이 2위로 뒤를 이었다. 통신·인터넷 부문의 승자는 카카오(42.2%)가 차지했다. 카카오의 1위 역시 3년 연속이다. 은행 부문의 KB국민은행(32.4%)도 올해 선두 자리를 지켰다. 지난해 공기업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한 한국전력공사(19.4%)는 올해도 1위에 올랐다.


tuxi0123@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