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 스페셜

[공무원 추가 채용] 지방직 사회복지, 생활안전 1500명 채용, 지난해 경쟁률 18 대 1 조회수 : 11732



[캠퍼스 잡앤조이=박해나 기자] 지방직 공무원은 사회복지, 생활안전(가축방역, 재난안전 등) 분야에서 각각  1500명씩을 선발한다.  17 개 시·도별로 공고하며, 필기시험은 12 월 16 일로 예정됐다.


사회복지직, 지난해 경쟁률 18 대 1

사회복지직 공무원은 방문 복지 및 취약 계층 발굴, 보건·복지·고용 등 종합 상담, 동 단위 사례 관리 및 복지 자원 개발, 복지 급여 및 서비스 연계·제공, 주민 주도의 복지 생태계 및 마을 공동체 조성 등의 업무를 담당한다.





사회복지직 공무원은 지방직으로 시·도별로 선발한다. 학력이나 경력, 성별에 제한이 없으나 사회복지사 자격증 3급 이상을 소지해야 지원이 가능하다. 시험 과목은 국어, 영어, 한국사를 필수과목으로 하고, 사회복지학, 행정법총론, 행정학개론, 수학, 과학, 사회 등에서 2개 과목을 선택해 응시해야 한다. 1·2차 시험은 과목당  100 점 만점이며, 사지선다형  20 문항이 출제된다. 3차 면접시험은 1·2차 시험 합격자만 응시할 수 있다.


사회복지직은 현재 주소지 또는 과거 3년 이상 거주한 지역으로 거주지를 제한한다. 단, 서울의 경우 거주지 제한 없이 응시가 가능하다.


2017 년 서울시는 사회복지직 9급  588 명을 선발했다. 장애인, 저소득층, 시간 선택제를 제외한 인원은  430 명이며, 경쟁률은  18 .7 대 1로 나타났다.


phn0905@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반도체·디스플레이 호황 “기회를 잡아라”…채용 확대 소식에 대학가 ‘들썩’ 다음글[공무원 추가 채용] 지방직 소방공무원 1500명 추가 채용, 10월 28일 필기 시험
광고

정기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