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여름방학 시작 전, ′인턴 공략하자′ 조회수 : 1878



공채가 마무리되면서 인턴 채용의 막이 올랐다. 인턴십은 직무경험을 쌓을 수 있을 뿐 아니라, 추후 신입사원 지원 시 가산점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어 인기가 높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인턴 성공 전략’을 제안했다.


나에게 맞는 인턴십 프로그램을 찾아라

무작정 인턴 경험을 쌓는다고 능사는 아니다. 자신의 취업 목표, 장기적인 커리어에 도움이 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선택해야 활동 기간 동안 배우는 것이 많다. 또, 추후 신입으로 지원할 때 명확한 목표의식을 갖고 노력해왔다는 증거로 삼을 수 있다. 더욱이 인턴십이라고 다 같은 것은 아니다. 재학생이라면 직무나 현장을 체험할 수 있는 체험형 인턴십을, 졸업예정자 및 신입 구직자라면 활동 후 채용으로 이어지는 채용 전제형 인턴십을 공략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또, 인턴십 기간과 활동 내용, 이후 혜택 등에 대해서도 꼼꼼히 따져보는 것이 필요하다.


정직원처럼 일해라

채용전제형 인턴이 아닌 경우 잠시 거쳐가는 곳이라는 생각을 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이런 안일한 생각으로 근무하다 보면 실수도 잦고 남는 것도 없기 마련이다. 반대로 내가 계속 근무 할 곳이라는 생각으로 주어진 일을 책임감 있게 수행하고 업무를 찾아서 하려는 능동적인 모습을 보인다면, 스스로를 발전시키는 것은 물론 좋은 인상을 남겨 입사 권유 등의 기회도 늘어날 수 있다. 맡은 일의 중요도를 따지지 말고, 성실하게 근무하며 배우는 자세를 유지하도록 하자.


인(人)테크의 기회로 삼아라

우리나라 취업 방법 1위가 지인을 통한 입사인데다, 기업 2곳 중 1곳(51%)은 인재 채용 시 주변의 추천을 받을 만큼 취업에 있어 인맥의 영향이 작지 않다. 하지만, 취업 희망 기업 및 직무의 인맥을 쌓기란 쉽지 않다. 이 때, 인턴 활동은 실제 들어가고 싶은 회사, 일하고 싶은 직무에서 근무하고 있는 다양한 사람들을 만날 수 있는 최고의 기회다. 또, 함께 근무했던 동기들과의 인연을 이어간다면 취업 준비는 물론 추후 입사했을 때도 상호 도움을 주고 받을 수 있다. 


인턴 경험을 나만의 스토리로 만들어라

소중한 인턴 경험을 단순히 이력서 한 줄 채우기 용으로 허비한다면 너무 아깝지 않을까? 같은 경험이라도 이를 서류, 면접 전형에서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큰 차이가 난다. 인턴 과정 동안 경험한 직무, 프로젝트 등과 이 과정에서 느낀 점 등을 기록으로 남겨놓자. 이를 토대로 인턴 경험을 통해 배운 것이 무엇이고, 이를 지원하는 회사에 입사 후 어떻게 활용해 나갈 수 있을지를 자기소개서나 면접에서 어필한다면 상대적으로 유리한 평가를 받을 수 있다. 


이진호 기자 jinho2323@hankyung.com

사진 = 한국경제 DB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2017년부터 공무원 7급 공채 영어 과목 토익 점수로 대체 다음글상반기 공채 끝물… 취업 고민 해소할 대규모 취업박람회 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