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최근 뜨는 틈새직업 위한 이색 자격증은? 조회수 : 5098

▲굴삭기 자격증 시험을 보고 있는 여성
 

취업준비생들의 틈새 일자리에 대한 관심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직업이 다양화 · 전문화되고 스팩에 맞는 일자리보다 하고 싶은 일을 찾는 사람이 늘어나며 생기는 현상이다.  틈새 일자리에 대한 관심은 관련 자격증 취득에 대한 열기로 이어진다.

자격증 전문 교육기업 ㈜에듀윌 담당자는 “최근 특별한 직업을 위한 자격증 수강이 매년 늘고 있는 추세”라며 “이 같은 이유는 알려진 기업보다는 전문화 된 직업을 선택하려는 사회 흐름과 맞물려 있다”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최근 사람들에게 관심이 높은 틈새직업을 위한 이색 자격증은 무엇이 있을까? 인기 있는 이색자격증 몇 가지를 소개한다.
 
△ 반도체설계산업기사: 반도체설계산업기사는 반도체 설계 업무에 대한 기술기초지식과 숙련기능을 바탕으로 디지털 및 아날로그 회로를 반도체 집적회로로 제작하기 전까지의 단계에 해당되는 전반부 및 후반부 설계 업무를 담당한다. 4년제 대졸자와 관련학과를 전공한 전문대졸자 등 응시자격에 제한이 있다. 필기시험은 반도체공학, 전자회로, 논리회로, 집적회로 설계이론 등 4과목을 평가하며, 실기시험은 반도체설계 실무로 4시간 정도의 작업형 시험으로 진행된다. 2005년 제정된 국가기술자격증으로 6급 이하 및 기술직공무원 채용시험에서 가산점을 받을 수 있다.


△ 막걸리 소믈리에: 막걸리 소믈리에는 한식의 세계화와 더불어 한국인의 맛과 우리 전통주를 알리고 지키는 막걸리 전문가라고 볼 수 있다. 전통주에 관련된 폭넓은 지식을 바탕으로 막걸리의 향, 맛, 색을 통해 막걸리를 전문적으로 평가하고 품질관리를 할 수 있으며, 주류분야의 문화와 예절에 대한 지식을 겸비하여 이를 소개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춰야 한다. 한국특산주협회와 세계음식문화연구원 등에 막걸리 소믈리에 과정이 개설되어 있다. 인문학습원의 막걸리학교는 2009년부터 막걸리 소믈리에를 양성하고 있다. 막걸리소믈리에 연구원(www.sulcafe.com)에서도 관련 정보를 얻을 수 있다.

△ 아토피상담사: 지난해 대한아토피협회가 아토피 상담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해 아토피상담사 자격증 시험을 실시했다. 아토피상담사는 아토피를 앓고 있는 환자와 가족들에게 치유방법과 예방방법, 아토피 관련 제품의 올바른 구입과 사용법 등을 상담하는 일을 맡는다. 응시자격에는 제한이 없으며, 아토피와 피부, 아토피 테라피, 아토피 영약학, 아토피 면역학, 아토피와 환경 등 5과목 시험을 치르면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다. 초등학교 보건교사와 병원코디네이터, 피부관리사 등으로 진출이 가능하다.

 △ 케이크 디자이너: 케이크 디자이너는 창조적이며 예술적인 미적 감각을 가지고, 케이크 시트제조, 아이싱, 코팅, 테코레이션 등의 공정을 거쳐 크림류와 장식물을 이용해 케이크를 만드는 전문가이다. 응시자격에는 제한이 없고, 필기시험은 제과이론과 재료과학, 영양, 위생, 케이크 데코, 초콜릿 이론 등으로 60문항의 객관식 시험이며, 실기는 생크림케이크 만들기로 케이크준비 및 제조과정과 완제품 및 위생을 평가한다. 자격증 취득 시 초콜릿마스터 필기시험을 면제 받을 수 있고, 제과제빵기능사 자격증과 함께 취득하면 경쟁력을 크게 높일 수 있다.

△ 도로교통사고감정사: 도로교통사고감정사는 교통사고조사의 과학적인 분석을 통해 정확한 발생 원인을 규명하고, 교통사고 당사자 간 분쟁을 최소화하기 위한 전문가를 양성하고자 마련된 전문자격증이다. 2007년부터 도로교통공단에서 주관하는 국가공인자격으로 운영되고 있다. 학력의 제한 없이 만 18세 이상이면 시험에 응시할 수 있다. 시험은 1차 시험과 2차 시험으로 나뉘며, 교통관련법규와 교통사고조사론, 교통사고재현론, 차량운동학, 교통사고조사분석서 작성 및 재현실무를 평가한다. 교통관련 기업, 보험회사, 경찰공무원 등 향후 직업수요의 여지가 많아 유망직종으로 꼽히고 있다.


온라인에디터 jobnjoy@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농심 채용 서류접수 마감...오뚜기 동원 등 식품업계 채용은? 다음글인턴의 명암…복사만 하는 ‘알바’해도 대기업 가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