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서울핀테크랩, 국내 핀테크 기업 유럽 진출 돕는다 조회수 : 275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서울핀테크랩이 유럽 진출을 희망하는 기업과 유럽 현지 투자자, 금융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기업 IR 및 네트워킹을 위한 온라인 밋업 행사(10X Extesion in Luxembourg)를 26일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서울핀테크랩 입주 기업 가운데 유럽 진출 계획이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룩셈부르크 현지 투자자와 핀테크 기업 및 금융 관련 산업 전문가 등의 비즈니스 매칭이 이뤄진다.





룩셈부르크는 세금 인센티브, 최단기간 인가 등 금융 기업의 진출 장벽을 큰 폭으로 낮춰 ‘핀테크 성지’로 주목받는 나라다. 특히 룩셈부르크 내 법인 설립, 인가는 유럽연합(EU) 소속 국가에서 동일한 효력이 인정돼 다른 유럽 국가 진출의 발판으로 삼을 수 있다. 룩셈부르크가 ‘EU 사업 여권 발급 국가’로 불리는 이유다.


이미 이베이, 스카이프, 아마존, 라쿠텐 같은 다국적 기업은 유럽 본사를 룩셈부르크에 뒀으며, 대표적 핀테크 기업 페이팔(PayPal)도 룩셈부르크에서 은행 인가를 받았다.


이날 행사는 룩셈부르크 사모펀드 협회(LPEA) 협회장의 웰컴 스피치를 시작으로, 서울핀테크랩 및 룩셈부르크 핀테크 생태계 소개, 전통 금융 기관과 핀테크의 콜래보레이션을 주제로 패널 토론이 진행된다.


이어 서울핀테크랩 입주 기업 5개사인 △비씨랩스(BC Labs) △스파이스웨어(Spiceware) △엑스퀀트(XQuant) △쿼타북(Quotabook) △핀헤이븐(Finhaven)의 피칭이 진행된 뒤, 룩셈부르크 현지 참가자와 Q&A를 통한 네트워킹으로 마무리될 예정이다.


서울핀테크랩은 룩셈부르크 비즈니스 엑셀러레이팅사 룩스코(LUXKO)와 철저한 사전 협업을 통해 더 효율적인 비즈니스 매칭이 이룰 수 있게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행사 참가 기업인 김근진 스파이스웨어 대표는 “룩셈부르크에는 여러 핀테크 기업이 진출해 있다. 본격적인 해외 진출에 앞서 이번 온라인 밋업 행사를 통해 우리 서비스를 룩셈부르크에 알리고, 개인정보 보호 이슈가 있는 잠재 고객을 확보하는 좋은 기회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고호현 서울핀테크랩 센터장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국내 핀테크 기업들이 글로벌 투자 유치, 파트너십 체결 등 실제 유럽 시장 진출과 사업 확장을 이룰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룩셈부르크 온라인 밋업 행사 신청은 서울핀테크랩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khm@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YBM넷, 비대면 외국어 채용면접 대행 서비스 운영 다음글대학생들 ‘행복지수’보다 ‘스트레스지수’ 더 높다…스트레스 원인 1위 ‘취업’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