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올 하반기 구직자 평균 지원 기업 13개...합격률은 15% 남짓 조회수 : 264



[한경 잡앤조이=장예림 인턴기자] 올해 하반기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 구직자들은 평균 13개 기업에 입사 지원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이 하반기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 구직자 944명을 대상으로 취업준비 전반에 대해 조사한 결과, 올 상·하반기 평균 구직자들이 지원한 기업은 13개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직자들에게 지원한 기업에 합격했는지를 묻자, ‘최종 합격했다’고 답한 구직자는 15.8%(복수응답)에 그쳤다. ‘서류 전형 조차도 통과 못했다’고 답한 구직자는 30.9%에 달했다. 이외에 ‘서류 전형만 합격’은 38.9%, ‘면접까지 합격’은 18.5%, ‘필기시험까지 합격’은 7.1%였다.


취업 준비 시, 구직자가 가장 신경 쓰는 부분은 ‘직무 분야 자격증 취득(27.3%)’이었다. 이어 ‘직무 분야 인턴 등 역량 강화(17.3%)’, ‘표정, 태도, 발성 등 면접 연습(17.3%)’, ‘어학점수(6.8%)’, ‘인적성검사(5.6%)’ 등의 순이었다. 


구직자들이 택하는 취업준비 방법으로는 ‘혼자서 준비(51.8%,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취업플랫폼(22.7%)’, ‘카페, 소셜미디어, 현직자 모임 앱 등 커뮤니티 활용(21.1%)’, ‘취업설명회·박람회’(12.4%)‘, ‘학내 게시판 및 취업지원센터 활용(11.4%)’, ‘선·후배 등 지인을 통한 관련정보 수집(10.4%)’ 등의 방법이 있었다.


취업을 위해 구직자들이 쏟는 시간은 하루 평균 4시간이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채용공고(28.2.%)’를 검색하는데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었고, ‘자기소개서 작성 연습(20.4%)’, ‘직무관련 자격증 공부(18.2%)’ 순이었다.


구직자 10명 중 9명(92.2%)은 ‘올 해 취업이 더 어렵다고 체감한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코로나19로 채용을 하는 기업이 적어서(70.9%,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이어 ‘경기가 좋지 않아서(50.8%)’, ‘취업난으로 경쟁이 심화돼서(45.1%)’, ‘질 좋은 일자리가 점점 줄어서(27%)’, ‘공채 중심의 대규모 채용이 줄고 있어서(16.7%)’ 등이 있었다.


jyrim@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선진, 2020 하반기 직무별 공채 시작…채용 규모는 두 자릿수 다음글직장인 2명 중 1명 “사무실 환경 만족 못한다”
광고

정기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