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알토스벤처스, 독서모임 기반 커뮤니티 ‘트레바리’에 40억원 투자 조회수 : 183



[한경 잡앤조이=이도희 기자] 미국 실리콘밸리 소재 벤처캐피탈 알토스벤처스가 독서모임 기반 커뮤니티 서비스를 운영하는 트레바리에 총 40억원을 투자했다고 16일 발표했다.


2015년 트레바리 설립 이후 2번째로 진행된 이번 투자는 알토스벤처스가 단독으로 참여했다. 지난해 2월 소프트뱅크벤처스와 패스트인베스트먼트에서 첫 투자를 유치한 이후 1년 8개월만이다. 


트레바리는 이번 투자금을 바탕으로 기획과 기술 분야 인재를 적극 채용함으로써 서비스의 핵심인 ‘읽고, 쓰고, 대화하고, 친해지기’를 보다 구체적으로 실현해 나갈 계획이다.


트레바리는 국내 최초로 독서 모임을 사업모델로 발전시킨 커뮤니티 플랫폼이다. ‘읽고, 쓰고, 대화하고, 친해지기’를 핵심으로 ▲월 1회 정기 독서 모임 ▲멤버 전용 공간 ‘아지트’ ▲공연, 강연, 파티, 문화 체험 등 커뮤니티 이벤트 ▲매 시즌 다양한 혜택 등이 제공된다. 


현재 트레바리에선 200여 개 주제의 약 400개 독서 모임이 열리고 있으며 20대부터 60대까지 6000여명의 회원들이 참가하고 있다. 각 모임은 주제에 관련한 전문가들이 클럽장을 맡아 토론을 이끌고 있으며 서비스 초기에는 김상헌 전 네이버 대표, 이영주 전 검사장 등이 클럽장을 맡기도 했다.


박희은 알토스벤처스 파트너는 “좋은 창업자와 팀이 사명감을 갖고 시대가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만들고 있다”며 “기존에 없던 것을 만드는 데 따르는 어려움을 잘 극복해 수익성과 가치를 모두 가진 회사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수영 트레바리 대표는 “개인들이 업데이트되고 연결되는 새로운 방식이 나와야 한다는 문제의식에 점점 많은 공감대가 생겨나고 있다”며 “회사의 미션인 ‘세상을 더 지적으로, 사람들을 더 친하게’를 위해 더 가열차게 달려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tuxi0123@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연봉, 합격 팁도 온라인으로′···인담부터 CEO까지 참여하는 ‘온라인 채용설명회’에 구직자 몰린다 다음글‘일하기 좋은 IT기업 10′에 이름 올린 ‘대기업 계열사’는 단 한 곳
광고

정기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