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3주 앞으로 다가온 사상 첫 온라인 ′삼성직무적성검사′, 어떻게 치러지나? 조회수 : 2698



[캠퍼스 잡앤조이=김예나 기자] 삼성그룹은 올해 상반기 대졸(3급) 신입 공개채용에 온라인 GSAT(삼성직무적성검사)를 도입한다고 12일 발표했다.

 

삼성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온라인 필기시험은 정부와 사회 각계의 코로나19 확산 방지 노력에 동참하면서도 회사가 필요로 하는 인재 채용 절차를 진행하기 위함이라는 설명이다.


사상 첫 온라인 GSAT, 어떻게 치러지나?

온라인 GSAT는 오는 30일과 31일 이틀 간 4회로 나눠 진행한다. 각 회차별 문항은 다르게 출제된다. 응시자는 집에서 PC를 활용해 온라인 GSAT 시험을 치르고, 스마트폰으로 모니터링 시스템에 접속해 본인과 PC모니터를 촬영한다. 감독관은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시험을 감독한다.


시험은 수리영역, 추리영역으로 구성된다. 사전 준비 60분, 시험 60분 등 약 2시간 동안 진행된다. 장시간 집중력 유지가 쉽지 않은 온라인 시험 특성을 감안해 문제 해결력, 논리적 사고력 검증이 가능한 수리영역, 추리영역 평가로 진행한다.


삼성은 시험 응시 전 환경 점검과 응시 중 보안솔루션 적용과 원격 모니터링, 면접 시 약식 테스트 등 부정행위 방지를 위한 검증 프로세스도 마련했다.


삼성은 온라인 GSAT를 처음으로 실시하는 만큼, 시험 약 일주일 전 예비소집을 통해 시스템을 사전에 점검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응시자에게 응시자 유의사항, 휴대전화 거치대, 개인정보보호 커버 등을 담은 응시자 키트를 우편 발송하는 등 응시 절차에 대해 안내할 예정이다.  


삼성 관계자는 “삼성은 그동안 대규모 현장 시험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 축소를 위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 맞는 온라인 시험방식으로 채용 혁신을 준비해 왔다”며 최근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온라인 GSAT를 전격 실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yena@hankyung.com

[사진=한국경제 DB]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LG전자 국내영업본부 인사팀, 채용비리 의혹으로 경찰 압수 수색 다음글삼성 대졸 공채 필기시험, 사상 첫 온라인으로 실시… 30·31일 이틀간 확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