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아시아나항공, 전 직원 15일 이상 무급휴직… A380 승무원 유급휴직 조회수 : 807

[캠퍼스 잡앤조아=이도희 기자] 아시아나항공의 모든 직원들이 다음 달 최소 15일 이상의 무급휴직에 들어간다. 모든 직원이 최소 10일 이상 무급휴직을 실시했던 지난 달보다 더욱 강화된 조치로, 휴직 대상도 조직장까지 확대된다.


임원들은 급여 10%를 추가 반납해 총 60%를 반납한다. 또한, 16일부터 운항이 중단된 A380(6대 보유) 운항승무원들은 고용유지조치의 일환으로 유급휴직에 들어갔다.

 

현재 아시아나항공 국제 여객 노선은 공급좌석 기준 약 85% 축소됐다. 4월 예약율도 전년대비 90% 하락했다. 이에 따라 유휴인력이 70%에 육박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앞선 1월 말부터 ‘코로나 19 대책본부’를 가동해 자구책 마련에 나섰다. 2월에는 비상경영을 선포하며 모든 임원 일괄사표 제출, 임원과 조직장 급여 반납(사장 40%, 임원 30%, 조직장 20%) 등의 조치를 취했다. 3월에는 이를 더욱 확대해 임원 및 조직장 급여 반납률을 사장 100%, 임원 50%, 조직장 30%으로 확대했다.


또한 여객기 공급 감소로 인해 늘어난 국제 화물 수요를 적극 공략 중이다. 또 18일부터 호찌민과 타이베이 노선에 여객기를 활용해 화물을 운송하는 벨리 카고(Belly Cargo)를 영업 중이다. 


여객 전세기 수요 확보 등 틈새시장 확보에도 나섰다. 아시아나항공은 13일 삼성디스플레이 엔지니어 186명을 인천~베트남 번돈 공항으로 수송하는 전세기를 운영했다. 19일에는 이란 거주 재외국민을 한국으로 수송했다.


아시아나항공은 또 4월 회사 여객기 72대 중 약 50대 이상이 주기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기존 중정비 일정을 앞당겨 코로나 19 종식 이후 수요 회복에 대비한다. 


tuxi0123@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서울시, 최대 300만원 청년수당 지원자 2만3000명 모집 다음글대학생 79%, “강의 대신 과제 폭탄, 온라인 강의 불편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