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구직자 10명 중 8명, 눈높이 낮춰 지원했지만···절반이상은 ‘취업실패’ 조회수 : 648



[캠퍼스 잡앤조이=김혜선 인턴기자] 구직자들이 눈높이를 낮춰 지원해도 취업이 쉽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사람인이 구직자 2830명을 대상으로 ‘눈높이 낮춰 입사지원 한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77.9%가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60.1%가 눈높이를 낮추고도 ‘취업에 실패’했으며, 22.3%가 ‘합격했지만 입사를 포기’했다. 또한 입사한 응답자 17.6% 역시 ‘재취업을 준비 중’이라고 답했다. 


눈높이를 낮춘 취업조건으로 ‘연봉(초봉)수준(59.4%,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위치(거리·지역)(31.4%)’, ‘기업 형태(규모)(30.7%)’, ‘계약직 등 고용형태(27.8%)’, ‘근무환경(야근·격주 주6일 근무 등)(22.0%)’, ‘복리후생(17.4%)’ 순이었다. 특히 연봉 수준을 낮춰 지원한 응답자 1309명의 희망연봉 수준은 평균 3099만원 이지만 평균 2686만원까지 약 413만원을 낮춘 것으로 나타났다. 


구직자들이 지원한 기업 중 눈높이를 낮춰 지원한 기업의 비율은 평균 48.0%로 절반 정도였다. 하지만 하반기 역시 쉽지 않은 취업시장이 예상돼 구직자 74.3%가 눈높이를 낮춰 입사지원할 예정이다.


눈높이를 낮추는 이유로는 ‘빨리 취업하는 게 더 중요해서(68.4%,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장기 구직활동에 지쳐서(29.5%)’, ‘남들보다 스펙 등 강점이 부족해서(17.1%)’, ‘직무 중심 커리어가 더 중요할 것이라고 생각해서(15.2%)’, ‘일단 취업 후 이직할 계획이라서(14.1%)’가 뒤따랐다. 


또한 절대 눈높이를 낮출 수 없는 취업조건으로 ‘근무환경(37.8%, 복수응답)’이 1위로 꼽혔다. 계속해서 ‘연봉(초봉)수준(31.0%)’, ‘복리후생(20.8%)’, ‘기업 안정성(18.0%)’, ‘위치(거리, 지역)(17.8%)’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hsunn0@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