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영화 ‘아쿠아맨’ 시각효과 담당한 ‘스캔라인VFX’ 서울에 스튜디오 열어··· 지역대학과 협력해 고용창출 기대 조회수 : 850

△ 스캔라인 서울 스튜디오 개소식에 참석한 박태성 산업통상자원부 무역투자실장, 이장호 서울영상위원회 위원장, 스태판 트로얀스키 스캔라인 대표, 조인동 서울시 경제정책실장 (좌측부터) [사진 제공=서울시] 



[캠퍼스 잡앤조이=남민영 기자] 영화 ‘아쿠아맨’, ‘터미네이터 6 : 다크페이트’ 등의 시각효과에 참여한 ‘스캔라인VFX’(이하 스캔라인)가 3일 서울 상암동 DMC 산학협력연구센터에 6번째 글로벌 스튜디오를 개소했다. 스캔라인은 서울에서 할리우드 영화의 작업뿐만 아니라 신규 아티스트 채용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1989년에 설립된 스캔라인은 영화 ‘어벤져스’, ‘아쿠아맨’ 등 매년 15개 이상의 할리우드 영화의 시각효과를 담당하고 있는 글로벌 혁신기업이다. 올해 창립 30주년을 맞은 스캔라인은 독일 뮌휀, 슈투트가르트, 미국 LA, 캐나다 밴쿠버, 몬트리올에 이어 서울에 6번째 글로벌 스튜디오를 열었다.


스테판 트로얀스키 스캔라인 대표이사는 “최근 본사에 할리우드 영화의 작업 수주량이 증대되고 있던 상황에서, 한국인 아티스트들의 뛰어난 기술력과 실력, 서울시·산업통상자원부·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의 적극적이고 체계적인 지원, 한국과 서울의 매력적인 투자환경을 보고 서울에 글로벌 스튜디오를 개소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스튜디오를 개소하면서 서울에서 신규로 채용하는 한국인 아티스트들이 스캔라인의 첨단 기술을 습득하고 이를 바탕으로 실제 시각효과 작업을 할 수 있도록 시각효과 연구개발 인력 육성사업도 병행할 예정이다.


서울 스튜디오는 DMC 산학협력연구센터 9층과 12층에 자리 잡는다. 9층에서는 할리우드 영화의 영상물을 작업하고 12층에서는 시각효과 연구개발 인력 육성 및 국내 영상 관련학과 대학생 대상 트레이닝 등이 진행된다. 현재 국내에는 100여개 이상의 대학 및 유관기관에서 수천 명의 시각효과 산업 잠재인력들이 수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스캔라인은 캐나다 밴쿠버 본사에서도 지역대학과의 협업을 통해 인력 양성 및 채용을 진행해왔다. 이런 경험을 살려 향후 서울에서도 대학 등과 협업을 통해 한국의 우수 인력들을 채용·트레이닝 하여 최대의 고용효과와 교육효과를 창출할 계획이다.


스캔라인 서울 스튜디오에서 개발되는 기술들은 향후 국내 시각효과 기업들에게 상용화돼 제공되며, 서울시는 이러한 방식이 국내 시각효과 산업의 질적 향상과 할리우드 영화수주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 스캔라인 서울 스튜디오에서는 해외 스튜디오들과의 유기적 협력을 통해 할리우드 영화를 본격적으로 제작해나갈 계획이다.


스테판 트로얀스키 스캔라인 대표이사는 “스캔라인 서울 스튜디오를 스캔라인의 해외 스튜디오 중 핵심 허브로 육성해 더 많은 기업과 협력하고, 대학 등으로부터 좋은 인재를 채용·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moonblue@hankyung.com


[사진 제공 = 서울시]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건설사 취업 인기순위’ 발표·· ‘삼성물산’, ‘LT삼보’등 각 부문 1위 다음글서울시, 청년·비혼·기러기 아빠 등 ‘1인가구’ 위한 포럼과 영화제 개최
광고

정기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