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서울시, 청년·비혼·기러기 아빠 등 ‘1인가구’ 위한 포럼과 영화제 개최 조회수 : 1027



[캠퍼스 잡앤조이=남민영 기자] 서울시는 급증하는 청년 1인가구, 비혼 1인가구의 목소리를 청취해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7월 10일 서울시청년일자리센터에서 ‘1인가구 포럼’을 개최한다. 


통계청의 인구주택총조사 결과에 따르면 1990년 9.1%에 불과하던 1인가구는 2017년 기준 31%에 달하며 급속히 증가하는 추세다. 이런 현상을 보다 자세히 알아보고, 또 1인가구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진행되는 이번 포럼은 정재훈 서울여대 사회복지학 교수가 진행을 맡았다,


이날 포럼에서는 청년 1인가구, 비혼 1인가구, 기러기아빠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들을 수 있다. 10년의 기러기아빠 경험이 있는 허용무 정화예술대학교 총장은 이번 포럼을 통해 1인가구의 삶 속에서 겪었던 일화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또한 비혼 1인가구 진혜린씨와 대안적 주거를 확산하고 있는 민달팽이주택협동조합원의 청년 1인가구 이야기도 들어볼 수 있다. 이어, 이병도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부위원장, 변미리 서울연구원 미래연구센터장 등이 참여하는 전문가 토론도 준비되어 있다. 





한편 서울시는 10월 18·19일 양일간 서울 관수동 인디스페이스에서 개최되는 제1회  ‘2019 1인가구 영화제’에서 상영할 작품을 공모한다. 7월 31일까지 성별, 연령, 지역 등 다양한 1인가구의 모습이 담긴 60분 이하 단편영화 및 저작권과 편집권을 제작자 또는 연출자가 가진 작품이면 출품 가능하다.


공모된 작품은 전문가의 심사를 거쳐 대상, 최우수상, 우수상 등 총 5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되며, 영화제 기간에 시상 및 상영할 계획이다. 1인가구 포럼, 영화제와 관련된 자세한 정보는 서울가족포털 패밀리서울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moonblue@hankyung.com


[사진 제공 = 서울시]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영화 ‘아쿠아맨’ 시각효과 담당한 ‘스캔라인VFX’ 서울에 스튜디오 열어··· 지역대학과 협력해 고용창출 기대 다음글‘2019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유한양행, LG화학 등 참여··· 9월 3일 aT센터서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