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2019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유한양행, LG화학 등 참여··· 9월 3일 aT센터서 개최 조회수 : 838



[캠퍼스 잡앤조이=김혜선 인턴기자] 9월 3일 aT센터에서 열리는 ‘2019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를 앞두고 제약기업들의 참가 신청이 잇따르고 있다.


‘2019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실무추진단’은 채용박람회 신청 기업이 접수를 시작한 지 약 일주일 만에 32곳으로 중간 집계됐다고 밝혔다. 1차 참가 신청은 오는 5일 마감한다.


심층면접부스 신청 기업은 △JW중외제약 △구주제약 △동구바이오제약 △바이오솔루션 △비씨월드제약 △삼진제약 △업테라 △유한양행 △일리아스바이오로직스 △한국팜비오 등 10곳이다. 이 기업들은 사전 서류전형을 거쳐 박람회 당일 부스에서 채용 면접을 진행할 예정이다.


회사 소개와 직무별 채용정보 등을 제공하는 상담부스는 △GC녹십자 △LG화학 △동화약품 △동아쏘시오홀딩스 △동아제약 △동아에스티 △디엠바이오 △대원제약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보령제약 △신풍제약 △일동제약 △영진약품 △유영제약 △에스씨엠생명과학 △이니스트바이오 △이니스트에스티 △엑소코바이오 △종근당 △코아스템 △프레스티지바이오제약 △한미약품 등 22곳이 신청했다. 기타로는 이공계 여성의 취업과 경력개발을 지원하는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가 상담부스로 등록했다.


국내 제약바이오기업의 적극적인 참가 신청이 이어지면서 행사 당일에도 활발한 채용 상담과 면접이 진행될 것으로 관측된다. 지난해에는 약 7000명의 구직자가 방문해 약 4850건의 상담과 면접이 이뤄졌다.


심층면접·상담부스는 참여 기업 부담 없이 무료로 제공되며, 심층면접부스를 우선 행사장에 배치한다는 것이 주최 측 방침이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넓은 전문전시장에서 행사를 진행하며, 필요에 따라 오픈형·폐쇄형 부스 등 다양한 형태로 제공된다. 또한 부스에서 채용공고 안내 및 해당 기업의 홍보 동영상 상영 등도 가능하다.


이어 실무추진단은 당일 행사 등록 여부뿐만 아니라 하반기 예상 채용 규모, 직무별 인원 등에 대한 세부 계획 등을 행사 개막식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실무추진단 관계자는 “채용박람회를 앞두고 제약바이오기업의 신청과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면서 “심층면접부스와 상담부스의 경우 설치공간이 한정돼있는 만큼 선착순으로 마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hsunn0@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서울시, 청년·비혼·기러기 아빠 등 ‘1인가구’ 위한 포럼과 영화제 개최 다음글여름 최악의 알바, 6년 연속 ‘인형탈 알바’···′택배 상하차′ ′건설 현장직′ 뒤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