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지난해 준정부기관 평균 상여금 827만원··· 1위는 예금보험공사 2460만원 조회수 : 502



[캠퍼스 잡앤조이=박신열 인턴기자] 작년 한 해 준정부기관 직원들에게 평균 827만 원의 기타성과 상여금이 지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인크루트가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에서 2018년 준정부기관 94곳의 직원 평균 보수 현황을 분석한 결과다.


작년 한 해 국내 준정부기관(부설기관 제외, 천원 단위 이하 생략) 94곳 평균 상여금은 827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831만원) 대비 4만원가량 줄었다.


상여금을 가장 많이 받은 곳은 ‘예금보험공사’로 평균 2460만원을 지급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한국연구재단(2432만원)’, ‘한국언론진흥재단(2364만원)’,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1842만원)’,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1772만원)’, ‘한국자산관리공사(1704만원)’, ‘한국교육학술정보원(1701만원)’, ‘농업기술실용화재단(1558만원)’, ‘한국재정정보원(1493만원)’, ‘한국고용정보원(1492만원)’ 순이었다.


반면 94개 기관 중 평균 상여금이 가장 적은 곳은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48만원)’으로 2017년(46만원)에 이어 올해도 상여금 최하위를 기록했다. 이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65만원)’, ‘한국소비자원(90만원)’, ‘대한건설기계안전관리원(91만원)’ 순으로 상여금이 적었다.


한편 2017년 상여금 1위를 기록했던 ‘한국세라믹기술원(2618만원)’은 올해 초 준정부기관에서 기타공공기관으로 지정돼 리스트에서 제외됐다. 


yeol0413@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