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기업 42%, 하반기 인턴 채용··· ‘채용 형태 66% 정규직 전환형’ 조회수 : 1037



[캠퍼스 잡앤조이=박신열 인턴기자] 사람인이 기업 413개사를 대상으로 ‘하반기 인턴 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42.4%가 인턴 채용 계획이 ‘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조사 대비 7.7% 상승한 수치다.


채용 규모 역시 지난해 대비 ‘유지(40.6%)’하거나 ‘확대(37.1%)’한다는 곳이 많았으며, ‘축소’하는 기업은 5.7%에 불과했다.


채용 형태는 ‘정규직 전환형’이 66.3%로 가장 많았으며, 23.4%는 ‘정규직 전환·체험형 인턴 모두’ 뽑을 계획이라고 답했다. ‘기간제 체험형’만 뽑는다는 응답은 10.3%로 지난해에 비해 2.9% 낮아졌다. 


하반기 인턴 채용을 시작하는 시기는 ‘6월(41.7%)’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9월(19.4%)’, ‘7월(18.3%)’, ‘10월(10.3%)’, ‘8월(6.3%)’ 순이었다.


인턴에게 맡기는 업무는 ‘정규직과 동일(55.4%, 복수응답)’하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이어 ‘단기 프로젝트 보조(29.7%)’, ‘문서 작성 등 사무(29.1%)’, ‘아이디어 구상 등 기획(12.6%)’, ‘리서치·판매 등 현장(7.4%)’이 뒤를 이었다.


인턴의 월급은 주 40시간, 세전 기준 평균 191만원이었다. 구간별로는 ‘170~180만원(37.1%)’, ‘180~190만원(17.7%)’, ‘190~200만원(17.1%)’, ‘200~210만원(16.6%)’ 순으로 올해 최저임금과 비슷하거나 좀 더 많이 지급하는 기업들이 많았다.


인턴 근무기간은 평균 4개월로 집계됐으며, 56.6%는 ‘3개월’, 18.9%는 ‘6개월’이라고 답해 3개월 또는 6개월 근무 형태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한편 인턴을 채용하는 기업의 44.0%는 ‘큰 결격 사유가 없는 한 정규직 전환’을 염두에 둔다고 답했다. 34.3%는 ‘우수자에 한해 정규직 전환’한다고 밝혔으며, 14.3%는 ‘인턴을 통해서만 신입을 선발’한다고 응답했다. 5.1%는 ‘정규직 채용 시 가산점을 부여’할 예정이었으며, ‘정규직 전환과 관계가 없다’는 응답은 2.3%에 불과했다.


그렇다면, 인턴에서 시작해 정규직으로 입사하기 위해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 인턴 채용 시 서류 전형에서 가장 중요한 평가기준은 ‘아르바이트 등 실무 경험(32.6%)’, ‘전공(23.4%)’, ‘자격증(8.0%)’, ‘OA능력(6.3%)’ 순이었다. 면접에서는 ‘성실성(29.1%)’, ‘직무 적합성(28.6%)’, ‘업무경험(12.6%)’, ‘열정과 도전정신(10.9%)’에 방점을 두고 평가한다고 답했다.


정규직 전환 시 가장 중요하게 보는 평가 요소로는 ‘업무 역량(31.4%)’, ‘성장 가능성과 잠재력(19.4%)’, ‘근무 및 생활 태도(18.3%)’, ‘직무 적합성(14.9%)’, ‘업무 습득 속도(8.0%)’ 등을 들었다.


yeol0413@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세종시, 여성 일자리 박람회 개최··· ‘16개 기업 96명 채용예정’ 다음글도로교통안전관리·한국철도시설공단·한국교통안전공단 6월 채용···인턴 포함 232명 채용
광고

정기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