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경기도, 만 24세 청년에 100만원 지급…‘청년기본소득’ 6월 1일부터 2분기 접수 조회수 : 1822



[캠퍼스 잡앤조이=김지민 기자] 경기도는 다음 달 1일부터 30일까지 ‘청년기본소득’ 2분기 신청접수를 받는다.


신청대상은 경기도에 3년 이상 계속 거주하거나 거주한 일수의 합이 10년 이상인 1994년 4월 2일부터 1995년 4월 1일 사이에 출생한 만 24세의 도내 청년이다.


경기도는 이번 2분기부터 ‘3년 이상 도내 거주한 청년’은 물론 ‘거주한 일수의 합이 10년 이상인 청년’들까지 청년기본소득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대상을 확대했다. 이는 학업 등의 이유로 일시적으로 타 시‧도로 전출한 경험때문에 억울하게 지원대상에서 배제되는 청년들이 없도록 하기 위한 조치라고 경기도는 설명했다. 특히 1분기 지원 대상임에도 이를 인지하지 못해 신청하지 못했거나, 10년 이상 거주하고도 ‘3년 계속 거주 요건’에 부합하지 않아 대상에서 제외됐던 청년들을 위해 1분기 분을 소급해 지급하기로 했다.


지원을 희망하는 청년은 경기도 일자리플랫폼 잡아바에서 회원가입을 한 뒤 온라인 또는 모바일로 신청하면 되며, 신청서와 주민등록초본을 준비하면 된다. 3년 이상 도내에 거주하거나 거주한 일수의 합이 10년 이상인 만 24세 도내 청년인지 여부만 확인되면, 분기별로 25만원씩 총 100만원을 지급받을 수 있다.


경기도는 연령 및 거주기간 등을 확인한 뒤 오는 7월 20일부터 25만원을 지역화폐 전자카드 또는 모바일 형태로 순차적으로 지급할 방침이다. 카드를 수령 받은 사람은 해당카드를 고객센터 및 모바일 앱 및 홈페이지를 통해 등록하면 바로 체크카드처럼 사용할 수 있다. 지급받은 지역화폐는 주소지 지역 내 전통시장 및 소상공인 업체 등에서 현금처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으나, 백화점, 대형마트, 기업형 슈퍼마켓(SSM), 유흥업소 등에서는 사용이 제한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모든 도내 청년들이 자신들의 권리를 찾을 수 있도록 신청 방법 등에 대한 집중적인 홍보 및 안내를 실시할 계획”이라며 “지원대상이 되는 도내 모든 청년이 혜택을 누렸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min503@hankyung.com

[사진 제공=경기도]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항공일자리 민관합동 지역별 릴레이 설명회’ 3일부터 부산·광주·제주지역 개최 다음글한국서 만난 184개 해외기업 인사담당자…2019 글로벌 일자리 대전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