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공공기관 신입 평균 연봉 3530만원··· 연봉 1위 대구경북과학기술원 5174만원 조회수 : 2069



[캠퍼스 잡앤조이=박신열 인턴기자] 2018년 공공기관 신입사원 평균 연봉은 3530만원으로, 2017년(3418만원) 대비 3.3%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람인이 ‘알리오’에 공시된 361개 공공기관(공기업 36개, 준정부기관 93개, 부설기관 23개, 기타공공기관 209개)의 2018년 경영공시자료를 분석한 결과, 신입사원 평균 연봉이 가장 높은 곳은 대구경북과학기술원(5174만원)이었다. 


이어 △한국원자력연구원(5026만원) △중소기업은행(4968만원) △한국산업은행(4,936만원) △한국과학기술원(4852만원) △항공안전기술원(4726만원) △한국연구재단(4716만원) △서울대학교병원(4680만원)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4669만원) △국가과학기술인력개발원(4660만원)이 10위권에 이름을 올려 과학·기술 연구 부문 강세가 두드러졌다. 


조사대상 기관 중 77.0%(275곳)가 2017년 대비 초봉이 상승했으며, 동결한 기관은 9.5%(34곳), 삭감한 기관은 13.4%(48곳)였다.


2017년 대비 초봉의 상승률이 가장 높은 기관은 아시아문화원으로 2520만원에서 3447만원으로 36.8%가 증가했다. 이어 △한국에너지재단(2589만원→3360만원, 29.8%) △한국석유공사(2885만원→3678만원, 27.5%) △중소기업연구원(2750만원→3260만원, 18.5%) 순이었다.


한편 기관 유형별 초봉은 ‘시장형 공기업(3853만원)’이 가장 높았고, ‘기금관리형 준정부기관(3842만원)’, ‘부설기관(3725만원)’, ‘기타공공기관(3497만원)’, ‘준시장형 공기업(3495만원)’, ‘위탁집행형 준정부기관(3447만원)’이 뒤를 이었다.


yeol0413@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가천대, 멘토와 함께하는 ‘직무 박람회’ 1일 개최 다음글고용노동부, 일하기 좋은 ′2019년 강소기업′ 1만 4127개소 선정
광고

정기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