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알쓸신JOB] 구직자, 정말 궁금한 기업정보는 ‘연봉 수준’ 조회수 : 1196

[캠퍼스 잡앤조이=박신열 인턴기자] 알아두면 쓸데 많은 신박한 JOB 정보 ‘알쓸신JOB’. 지금 가장 이슈가 되는 잡 뉴스와 관련 기사를 한데 모아 소개합니다.





구직자들이 취업을 결정하기에 앞서 가장 알고 싶어하는 기업정보는 연봉인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가 최근 신입직 및 경력직 구직자 751명을 대상으로 ‘취업을 결정하기 전에 가장 알고 싶은 정보’를 꼽게 한 결과 ‘연봉 수준 및 실수령 월 급여(63.9%, 복수응답)’가 1위로 뽑혔다. 이어 ‘복지혜택 및 복리후생(49.0%)’, ‘직원 만족도, 재직자·이직자들의 평가(37.7%)’, ‘조직문화 및 분위기(36.6%)’, ‘워라밸·근무여건(33.2%)’ 등의 정보가 궁금하다고 답했다.


구직자들은 기업들이 제공하는 채용정보가 충분하지 않다고 생각했다. 구직자 72.7%가 ‘기업들의 채용정보가 충분할 정도로 구체적이지는 않다’고 답했다. 구직자들이 가장 구체적이지 못하다고 느끼는 부분은 ‘연봉 및 급여 수준(37.9%)’과 ‘직무 및 업무 내용(37.7%)’이었다. ‘복지제도(8.2%)’, ‘자격요건(6.4%)’, ‘기업정보(6.0%)’ 등도 구직자들이 충분치 못하다고 느끼는 채용정보 항목으로 조사됐다. 특히 구직형태에 따라 경력직들은 ‘연봉(43.1%)’을, 신입직들은 ‘직무 내용(44.8%)’을 더 구체적이지 못하다고 느껴 차이를 보였다.



▶ 관련 기사 바로보기


인사담당자 45%, 면접 광탈 부르는 최악의 꼴불견 지원자 ‘면접 지각러’ (2019.04.05)

“잡코리아가 인사담당자 479명을 대상으로 ‘면접 에티켓’을 주제로 설문한 결과, 인사담당자들은 면접 광탈을 부르는 최악의 꼴불견 지원자로 ‘면접에 늦는 늑장형 지원자(45.7%, 복수응답)’를 꼽았다. 반면 면접에서 호감을 얻는 에티켓 1위에는 ‘회사 정보를 미리 파악하고 질문하기(40.1%, 복수응답)’가 뽑혔다.”


직장인 91% ‘퇴사 고민’… 대기업은 ‘업무’, 중소기업은 ‘연봉’ 때문 (2019.04.04)

“직장인 절반은 마음속에 사표를 품고 다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인크루트가 직장인 1206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한 번이라도 퇴사를 고민했느냐는 질문에 91.0%가 ‘그렇다’고 답했다. 입사 시점이 오래될수록 퇴사 고민을 많이 했고, 퇴사를 고민한 가장 큰 이유는 ‘연봉’ 때문이었다.”


30대 기업 여성 직원 10명 중 2명뿐··· 기아차, 직원 96.5% 남성(2019.04.05)

“국내 30대 기업 남녀성비는 평균 81대 19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크루트가 지난해 사업보고서를 공시한 시가총액 상위 30개 기업(그룹사 포함)의 임직원 성비를 분석한 결과, 남성 직원의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기아자동차(96.5%)’였고, 반대로 여성 직원의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아모레퍼시픽(67.7%)’이었다.”


지난해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 직원 1인당 영업이익 ‘평균 1억 6100만원’ (2019.04.03)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 직원들은 지난해 1인당 평균 1억 6100만원의 영업이익을 낸 것으로 조사됐다. 사람인이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 중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사업보고서를 공개한 88개사의 ‘직원 1인당 영업이익’을 분석한 결과, 1인당 영업이익을 가장 많이 낸 기업은 ‘SK하이닉스(8억 200만원)’였다.”


yeol0413@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달라지는 기업문화] 금융위기 때도 교육 예산 늘린 헬스케어 기업 ‘한독’ 다음글중부발전-보령시, 청년창업 프로젝트 업무협약…최대 2000만원 리모델링비 등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