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기업 86.6%, 탈락 처리하는 서류 실수 있다··· 발견 시 58.4% ‘감점’ 조회수 : 1975



[캠퍼스 잡앤조이=박신열 인턴기자] 2019년 상반기 공채의 막이 올랐다. 대기업을 포함한 많은 기업이 채용을 시작한 가운데, 이력서 및 자기소개서 등 서류 작성의 실수가 감점을 넘어 심하면 탈락으로 이어질 수 있어 구직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262명을 대상으로 ‘탈락에 이르는 치명적인 서류 실수’에 대해 조사한 결과 86.6%가 ‘탈락 처리하는 서류 실수가 있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 ‘자격조건 미달(42.3%)’이 가장 많았고 ‘기업명 및 회사 내용 잘못 기재(24.7%)’, ‘지원 분야 잘못 기재(7.0%)’, ‘이력서 일부 항목 누락(5.3%)’, ‘지정된 제출 양식 미준수(4.8%)’, ‘오타 및 맞춤법 오류(4.0%)’, ‘마감 기한 지나고 제출(3.5%)’가 뒤를 이었다.


지원자의 서류 실수에 대한 평가는 58.4%가 ‘감점’한다고 밝혔지만, 19.8%는 실수 종류와 상관없이 ‘무조건 탈락’시키고 있었다. 서류전형 실수에 감점을 하는 기업들은 100점 만점을 기준으로 평균 26.6점을 감점한다고 밝혔다. 


서류에서 실수한 지원자가 최종 합격하는 비율은 평균 29.5%였다. 실수를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이유에 대해선 ‘기본적인 자세가 안 된 것 같아서(51.7%, 복수응답)’가 1위로 꼽혔고 이어 ‘묻지마 지원인 것 같아서(40.0%)’, ‘입사 의지가 부족해 보여서(29.3%)’, ‘업무 능력도 떨어질 것 같아서(23.9%)’, ‘실수 없는 지원자와의 형평성을 위해서(8.3%)’ 순이었다.


서류전형에서 실수를 했다면 어떻게 대처하는 것이 좋을까. 가장 좋은 대처 방안으로 ‘담당자에게 연락해 실수를 수정한다(53.4%)’를 꼽았고 26.3%는 ‘바로 수정해서 다시 보낸다’를 선택했다. 20.2%는 ‘제출한 이후 대처는 의미 없다’고 밝혔다.


yeol0413@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