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아시아나항공, 2019년 채용규모 전년대비 28% 늘린다···캐빈승무원 등 776명 채용 조회수 : 1503

-아시아나항공, 2019년 전 부문 776명 채용 계획 

-캐빈승무원 전년대비 38% 증가한 425명, 정비직 32% 증가한 140명 채용 예정


[캠퍼스 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아시아나항공은 2019년 채용규모를 전년보다 30% 늘린다고 25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의 올해 채용 규모는 776명으로 2018년보다 28% 증가한 수치다. 특히 캐빈승무원과 정비직 채용이 크게 늘었다. 캐빈승무원은 전년보다 38% 증가한 425명을, 정비직은 32% 증가한 140명을 신규 채용한다. 이외에도 운항승무원 141명, 일반·영업·공항서비스직 외 항공 전문직군 등 7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신기재 A321-NEO 도입과 A350 추가 도입이 예정돼 있어 운항승무원을 비롯해 캐빈승무원, 정비직 등 안전운항과 관련된 직종 채용을 대거 늘린다는 계획이다. 


캐빈승무원은 오는 5~6월 및 9~10월에 채용할 예정이며, 일반·영업·공항서비스직은 5~6월 중 채용할 계획이다. 한편, 운항승무원 및 항공전문직은 상시 채용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고 있는 청년실업 문제 해소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안전운항에 기여하고자 2019년 채용 규모를 늘리기로 했다”며 “동시에 새롭게 입사하는 신입사원들이 사내에 새로운 활력소를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 한다”고 말했다. 


khm@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