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대기업 10곳 중 6곳 신입사원 채용 확정···중소기업은 절반 수준 조회수 : 578




[캠퍼스 잡앤조이=박신열 인턴기자] 올해 대기업 10곳 가운데 6곳은 대졸 신입사원 채용을 확정 지었다. 


인크루트가 646개 기업을 대상으로 ‘2019년 정규직 채용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채용계획이 ‘확정’된 기업은 40.9%였다. 그 중 35.6%는 ‘채용계획이 있다’, 5.3%는 ‘채용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반면 59.1%는 채용계획이 ‘미정’이었고, 채용의사를 기준으로 ‘채용의향은 있으나 채용계획은 미정(43.7%)’과 ‘채용여부 자체가 불확실(15.4%)’로 나뉘었다.


올해 채용의사가 있는 기업은 79.3%로 지난해 하반기 상장사 571곳 중 67.1%가 채용의사를 밝힌 점과 비교하면 큰 폭으로 증가했고, 기업별 격차도 커졌다. ‘채용계획이 있다’고 답한 기업별 비율은 대기업(63.7%), 중견기업(40.2%), 중소기업(27.2%) 순이었고, ‘채용 여부 자체가 불확실’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중소기업(20.4%)이 대기업(6.6%)에 비해 3배가량 높았다.


한편, 올해 채용계획을 어떻게 전망하는지 묻는 질문에는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일 것(55.5%)’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줄어들 것(30.8%)’, ‘전년대비 늘어날 것(12.2%)’이 뒤를 이었다.


yeol0413@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