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구직자 10명 중 4명, “취업 준비하며 중소기업 이미지 좋아졌다” 조회수 : 359




[캠퍼스 잡앤조이=김정민 인턴기자] 취업포털 커리어가 구직자 509명을 대상으로 ‘중소기업의 이미지’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10명 중 4명은 ‘취업 준비하면서 중소기업에 대한 이미지가 긍정적으로 변했다’고 답했다.


긍정적으로 바뀐 이유로는 ‘몰랐던 좋은 기업이 많아서’(40.3%)가 1위를 차지했으며, ‘대기업보다는 경쟁이 치열하지 않을 것 같아서’(37.3%), ‘내 능력을 발휘하는 만큼 평가받을 수 있을 것 같아서’(15.9%), ‘다양하고 전문적인 직무가 많아서’(6.0%)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반대로 ‘부정적으로 변했다’(8.5%)고 답한 이들은 ‘연봉이 너무 낮아서’(34.9%)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근로 조건이 열악해서’(32.6%), ‘업무가 많을 것 같아서’(20.9%), ‘친구들과 비교될 것 같아서’(9.3%) 순이었다.


평소 중소기업에 대해 갖고 있던 이미지 역시 ‘긍정적’(65.8%)이라는 의견이 ‘부정적’(34.2%)인 답변보다 많았다. 응답자 10명 중 3명은 ‘여러가지 업무를 해볼 수 있는 기회가 있는 기업’(31.2%)이라고 답했으나 ‘근무 환경이 열악한 기업’이라는 의견도 22.6%로 나타났다. 이어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숨겨진 알짜 기업’(20.4%), ‘성장 가능성이 있는 기업’(14.2%), ‘경력을 쌓기 위한 과정의 기업’(10.0%), ‘대기업에 탈락하면 가는 기업’(1.6%) 등이 있었다.


응답자 95,9%는 ‘중소기업 입사를 생각한 적이 있다’고 답했으며, 이들 대부분은 ‘중소기업의 정보를 찾는 데 어려움을 겪은 적이 있다’(92.0%)고 밝혔다. 어려움을 겪은 이유에 대해 ‘채용, 입사 관련 자료들이 부족하다’는 의견이 70.2%로 가장 많았다. 이어 ‘기업 인지도가 부족하다’(20.9%), ‘기업 홈페이지에 자료가 불충분하다’(6.9%), ‘성장가능성 판단이 어렵다’(1.6%), ‘사업군이 생소하다’(0.2%) 순이었다.


kelly7795@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