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구직자 10명 중 4명, ′나는 은둔형 외톨이′···원인은 개인보다 사회적 문제가 더 커 조회수 : 637




[캠퍼스 잡앤조이=김정민 인턴기자] 사람인이 구직자 330명을 대상으로 “취업 준비 중 은둔한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10명 중 4명은 스스로를 '은둔형 외톨이’라고 답했다. 또한 전체 응답자 중 53.6%는 ‘취업활동을 하면서 장기간 집안에서 은둔하게 지냈다’고 밝혔다. 


이들이 장기간 은둔하게 지낸 이유로는 ‘아무런 의욕이 생기지 않아서’(36.7%)를 1위로 꼽았다. 이어 ‘경제적 여건이 어려워서’(31.6%), ‘주변에서 취업 했는지 물어보는 게 싫어서’(15.3%), ‘친구나 지인들이 취업한 것에 대한 자격지심 때문에’(6.2%), ‘대인관계 공포증이 생겨서’(5.6%) 등이 있었다.


평균적으로 취업준비를 하고 4.5개월 정도가 지나면 서서히 밖에 잘 안 나가게 되는 은둔 생활이 시작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은둔하면서는 ‘인터넷 검색’(61%, 복수응답)으로 시간을 보내는 이들이 가장 많았고, ‘취업사이트 공고 검색 등 구직활동’(46.9%), ‘TV 시청’(46.9%), ‘입사지원서 및 자기소개서 작성’(31.6%), ‘게임’(22.6%), ‘폭식, 폭음’(9.6%) 등으로 이어졌다.


또 이들이 가장 걱정하는 것은 역시 ‘미래에 대한 불안’(35.0%)이었다. 다음은 ‘취업이 안될 것이라는 불안감’(30.5%), ‘무기력증의 심화’(24.9%), ‘자기비하 등 우울증’(6.2%) 등이 있었다.


그렇다면 이러한 ‘은둔형 외톨이’에 대한 원인은 무엇이라고 생각할까. ‘사회적 문제가 원인’(57.9%)이라고 보는 시선이 ‘개인적 문제가 원인’(42.1%)이라는 의견 보다 조금 우세했다. 이제는 개인의 노력만으로는 해결할 수 없는 우리 사회의 구조적인 문제가 밖으로 드러나고 있다고 보는 것이다.


kelly7795@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