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취준생 스펙? ‘특별한 것’보다 ‘기본’이 중요 조회수 : 773

- 가장 불필요한 스펙 ‘극기·이색경험’가장 필요한 스펙은 ‘전공’



 


[캠퍼스 잡앤조이=홍효진 인턴기자] 취준생이라면 스펙 쌓기는 필수 요소다. 구직자들은 토익 점수, 인턴 경력 등의 흔한 스펙 외에 남들과는 다른 이색 스펙을 추구하기도 한다. 그러나 기업들은 가장 필요한 스펙으로 ‘전공’ 등의 기본을 우선시하고 있었다.


사람인이 기업 343개사를 대상으로 ‘불필요한 스펙과 필요한 스펙’에 대해 조사했다. 그 결과 가장 불필요한 스펙에는 ‘극기·이색경험이, 가장 필요한 스펙에는 ‘전공’이 1위로 꼽혔다.


‘극기·이색경험(51.4%, 복수응답)’외에도 한자·한국사 자격증’(45.9%), ‘석·박사 학위’(28.6%), ‘봉사활동 경험’(28.2%), ‘동아리활동 경험’(26.3%), ‘학벌’(23.9%), ‘회계사 등 고급자격증’(22%) 등은 기업에서는 불필요하다고 여기고 있었다.


스펙의 필요성을 따지는 기준으로는 ‘직무와의 연관성 부족’(73.3%,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다음은 ‘변별력 없는 스펙’(36.1%), ‘자격조건을 과하게 초월한 스펙’(16.9%) 등의 순으로 답했다.


기업의 12.2%는 불필요한 스펙을 갖춘 지원자에게 감점 등 불이익을 준 경험이 있었다. 이들 중 90.3%는 탈락까지 감행했다.


불이익을 준 이유는 ‘지원 직무와의 연관성이 부족해서’(67.7%, 복수응답), ‘목표가 불명확한 것 같아서’(32.3%), ‘기존에 채용한 결과 만족도가 낮아서’(29%), ‘깊이 있는 지식을 못 갖춘 것 같아서’(19.4%), ‘높은 연봉 조건을 요구할 것 같아서’(12.9%) 순으로 집계됐다.


꼭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스펙을 묻자, 응답자의 45.5%가 ‘전공’이라고 답했다. 이어 ‘인턴 경험’(38.5%), ‘아르바이트 경험’(27.7%), ‘OA자격증’(19.5%), ‘학점’(18.4%), ‘공인영어성적’(13.7%), ‘봉사활동 경험’(13.1%), ‘동아리활동 경험’(12.2%), ‘제2외국어 능력’(10.5%), ‘학벌’(9%) 등의 의견이 나타났다.


기타 ‘전공’은 채용 당락에 평균 54.1%, ‘인턴 경험’은 평균 49.4%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hyojin@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CEO의 청춘만찬] 김동열 중소기업연구원장 “공부 힘들면 내려와 농사지어라... 아버지의 말이 자극제” 다음글KDI, 부문별 연구원 17일까지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