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대기업보다 좋은 알짜기업] 야근 없는 게임 개발사가 있다?! 함께 만드는 사내 문화로 ‘최고 직장’ 손꼽히는 에이스프로젝트 조회수 : 2693


△ 에이스프로젝트 사무실 전경. 곳곳에 있는 야구 유니폼이 눈에 띈다.



[캠퍼스 잡앤조이=박해나 기자] 에이스프로젝트는 스포츠 게임, 그중에서도 ‘야구’ 게임을 전문적으로 개발하는 회사다. 국내 프로야구 매니지먼트 게임의 진수로 평가 받는 인기 게임 ‘컴투스프로야구 for 매니저’를 비롯해 ‘MLB 9 이닝스 매니저’, ‘직봉총교두’ 등을 선보여 많은 유저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야구 게임 개발사답게 에이스프로젝트 사무실 곳곳에서 야구 용품이 눈에 띄었다. 야구 관련 도서가 빼곡하게 꽂혀있는가 하면 싸인볼과 야구 배트, 글러브, 유니폼 등이 시선을 끌었다. 사내에 야구를 좋아하는 사람도 많다보니 야구 동호회가 활발히 운영 중이며, 함께 경기 직관을 가는 등의 이벤트도 종종 진행된다고 한다. 


에이스프로젝트에 입사하려면 야구를 좋아하는 것이 필수 조건인지 궁금했다. 채용을 담당하는 김영민 프론트 팀디렉터는 “꼭 그런 것은 아니다”라며 “직원 중 야구를 즐기지 않는 사람도 많다. 업무를 위해 야구에 대한 기초 지식을 익히는 것이 필요할 때는 사내에서 ‘야알못’을 위한 야구학개론 강의를 진행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 직원들이 책도 보고 야구 경기도 관람하는 휴식 공간. 



직원들이 ‘함께’ 만드는 사내 문화로 만족도 UP 

에이스프로젝트는 기업평판사이트 잡플래닛에서 꾸준히 좋은 평판을 받는 기업 중 하나다. 2015년 ‘일하기 좋은 기업’ 1위에 꼽힌 바 있고, 최근에도 직원들의 만족도가 4.5점(5점 만점)을 유지하고 있다. 김 디렉터는 “에이스프로젝트의 기업 문화에 대한 만족도가 높은 것”을 좋은 점수의 비결로 꼽았다. 


에이스프로젝트는 임직원이 ‘함께’ 사내 문화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 대표적인 활동으로 꼽는 것은 운영위원회다. 운영위원회는 회사와 관련된 이슈가 있을 때 마다 소집돼 다양한 안건에 대해 다룬다. 최근에는 사무실 이전 문제와 관련해 운영위원회를 열어 직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보통 이 같은 운영위원회는 회사의 임원이나 책임자들이 모여 진행하는 편이지만 에이스프로젝트는 모든 직원에게 운영위원이 될 수 있는 기회를 준다. 5명 이상의 추천만 받으면 신입사원이라 할지라도 운영위원 자격으로 운영위원회에 참여할 수 있다. 


김 디렉터는 “사내 문화는 누가 만들어 제시하는 것이 아니라 다 같이 만들기 때문에 만족도가 높다. 대표이사와의 미팅 시간도 주기적으로 운영하고 있다”며 “입사 교육을 할 때 신입사원에게 ‘남들이 만들어 놓은 밥상에 숟가락을 얹는 게 아니라 직접 의견을 내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한다”고 덧붙였다.


에이스프로젝트는 수평적 조직문화를 만들기 위해 직위나 직급을 없앴다. 각자의 ‘역할’만 있을 뿐 모두가 ‘님’ 호칭을 사용한다. 직위, 직급을 없애고 자신의 역할만 있다 보니 수평적 문화와 함께 개인에게는 책임과 권한이 강조되고 있다. 



△ 야구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가득한 곳, 에이스프로젝트.



‘야근 없는 게임 개발사’, 3년간의 다양한 실험 끝에 나온 결과물

직원들이 만족하는 부분 중 하나는 ‘야근 없는 회사’다. 게임 개발사의 경우 야근이 일상화되어 있는 편이지만 에이스프로젝트는 직원들이 야근하는 날이 손에 꼽힌다. 다른 게임 회사에서 이직한 개발자 중에는 ‘개발자가 칼퇴하는 광경은 처음 본다’며 깜짝 놀라는 이들도 있을 정도다. 


“야근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3년 전부터 시작했어요. 직원들이 어느 시즌에 야근을 많이 하는지 확인하고, 다양한 의견도 들으면서 여러 가지 실험도 했죠. 야근이 많은 시점에 해야할 일을 미리 준비해놓거나 업데이트를 줄이는 등 직원들의 의견을 들으면서 다양한 시도를 했어요. 지금은 프로젝트별로 스크럼 마스터라고 하는 스케줄 관리자를 두고 있어요. 스케줄을 조정하면서 야근을 줄일 수 있도록 하는 것이죠.” 


이외에 다양한 복지 혜택도 제공한다. 직원 건강 증진을 위해 아침, 점심 식사를 무상으로 제공하며 헬스장 무료 이용, 종합 건강 검진 실시 등의 혜택도 있다. 또한 결혼 축하금 500만원, 재혼 축하금 200만원, 출산 축하금(1명당 100만원) 등의 지원도 눈에 띈다. 실무 관련 교육비도 100% 제공한다.  


mini interview 김영민 프론트 팀디렉터 

“6월 중 인턴 채용 예정, 올해부터는 전 직군으로 확대 계획 중”


△ 채용을 담당하고 있는 김영민 프론트 팀디렉터



Q 신입 채용은 어떤 식으로 진행하고 있나.

하반기 공채와 수시 채용이 있다. 하반기 공채는 보통 9월 중 진행하고 팀별로 수요가 있을 경우에는 수시 채용도 한다. 여름, 겨울 방학에는 인턴 채용도 있다. 6월 중 여름 인턴을 채용할 예정이다. 이전까지는 개발직군에서만 인턴을 채용했는데 올해부터는 전 직군으로 확대할 계획이 있다.


Q 인턴 채용을 확대하는 이유는.

대학생 중 게임 회사를 경험 하고 싶은 분들이 많아 기회를 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또한 회사 입장에서도 우리와 핏이 맞는 사람을 채용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도 하다. 개발직군에서 인턴십을 진행해 성공 케이스가 있다 보니 다른 직군에서도 시도해보자는 의견이 나왔다. 


Q 에이스프로젝트의 채용 절차는.

서류 전형 후 1차, 2차 면접을 진행한다. 개발 직군의 경우 1차 면접 전 온라인상에서 코딩테스트를 진행한다. 기획팀과 QA직군은 1차 면접과 함께 간단한 필기 테스트를 진행한다. 야구에 대한 관심도, 언어 능력 등을 평가하기 위함이다. 


Q 인재상에 대해 설명 부탁한다. 

특별히 인재상을 명시하고 있지는 않지만 배움에 대한 의지가 있는 사람이면 좋겠다. 게임업계의 작은 회사다보니 스스로 배울 의지가 있는 사람을 선호한다. 또한 업무에 대한 피드백을 받아들일 수 있는 멘탈이 강한 분이라면 더욱 좋다. 책임감은 기본이다. 


Q 서류전형은 어떤 방식으로 진행되나.

서류 평가는 자유형식이다. 본인이 무엇에 관심이 있는지에 대해 말하면 좋다. 기획팀의 경우 야구를 좋아하는지 등도 본다. 자유형식이라 다양한 이력서가 들어오는데 기본적으로 자신이 무엇을 좋아하고 무엇을 잘하는지를 어필하면 된다. 영상 제출도 무관하다. 


Q 면접 단계별 중점적인 평가 요소는.

1차 면접은 팀 디렉터가 면접관으로 입실하고 2차 면접은 인사팀과 경영자가 평가한다. 1차 면접에서는 직무에 대한 부분을 묻는다. 직무에 대한 고민, 관심도와 커뮤니케이션 능력을 중점적으로 평가한다. 게임 회사는 협업이 많다보니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중요하다. 2차 면접에서는 조직문화와의 핏을 본다. 우리 회사는 너무 방어적이거나 소극적인 분들은 적응이 어려운 회사다. 개인 의견을 피력하는 적극적인 분들이 더 잘어울린다. 2차 면접에서는 개인적인 꿈, 그것을 위해 어떤 시간을 보냈는지, 앞으로 어떻게 나아갈 것인지 등을 묻는다. 


Q 지난해 신입 채용 규모는 어떻게 되나.

총 4명이 입사했다. 프론트, 개발자, 기획자 등이다.

  

Q 앞으로의 채용 계획은.

하반기 공채는 가능한 진행할 예정이다. 현재는 여름 인턴 채용을 먼저 준비 중이다. 6월 중 공고가 나올 것으로 예상되며 최소 4명 이상 선발할 것 같다. 


Q 에이스프로젝트 입사를 희망하는 취준생을 위한 조언의 한 마디.

신입이나 인턴은 자신이 무엇을 좋아하고 무엇을 잘하는지, 앞으로 무엇을 할지에 대해 충분히 고민하면 좋겠다. 하고 싶은 일이 있는 사람이 미래를 개척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 부분에 대해 충분히 고민한 뒤 솔직하게 어필한 분들이 좋은 점수를 받는다. 


사진=김기남 기자

phn0905@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