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면접 당락 결정짓는 평가요소 2위 ′인성′···1위는? 조회수 : 8403





[캠퍼스 잡앤조이=홍효진 인턴기자] 인사담당자가 꼽은 면접시 합격과 불합격을 판가름하는 가장 큰 요소는 무엇일까.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584명을 대상으로 ‘면접 당락 결정’에 대해 조사한 결과, 당락을 좌우하는 가장 큰 요소 1위로 ‘직무 적합 여부’(48.4%)를 꼽았다.


이어 ‘도덕성, 성실함 등 인성’(16%), ‘조직 적응력 등 사회성’(10.6%), ‘자신감 있는 태도’(7.2%), ‘애사심과 근속의지’(4.3%), ‘커뮤니케이션 능력’(3.7%), ‘면접 에티켓’(3.7%), ‘성향과 가치관’(3.4%) 등의 순으로 답변이 이어졌다. 


특히 면접 중 합격이 바로 결정되는 지원자 유형은 ‘지원직무에 대한 열정이 있는 지원자’(48.1%, 복수응답)가 1순위였다. 계속해서 ‘직무역량과 지식이 뛰어난 지원자’(37.5%), ‘자신감, 활기 등 밝고 긍정적인 지원자’(34.7%), ‘인사 등 예의와 태도가 바른 지원자’(28.9%),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우수한 지원자’(18.3%), ‘지원회사에 대한 관심이 많은 지원자’(13.5%), ‘외모, 체격 등 인상이 좋은 지원자’(5.2%) 등이 뒤를 이었다. 


반대로 면접에서 불합격이 결정되는 유형은 ‘입사의지가 없어 보이는 지원자’(41.8%, 복수응답)가 1위로 꼽혀, 입사의지가 없는 것은 불합격의 결정적인 사유가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는 ‘소극적이고 자신감 없는 지원자’(40.4%)가 바로 뒤를 이었고, ‘직무역량과 지식이 부족한 지원자’(36.4%), ‘지각, 인사 생략 등 예의가 없는 지원자’(29.8%), ‘거짓, 과장답변이 의심되는 지원자’(25.5%), ‘표정이 안 좋거나 산만한 지원자’(24.4%),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떨어지는 지원자’(21.2%), ‘지원 회사에 대해 잘 모르는 지원자’(17.8%), ‘복장이 단정하지 못한 지원자’(12.6%) 등의 순이었다.


면접 중 당락이 결정되기까지는 얼마나 시간이 걸릴까. 인사담당자의 59.8%는 면접 도중 당락을 결정한다고 답했으며, 소요되는 시간은 평균 19분으로 집계됐다. 


합격과 불합격 여부에 따라 면접 시간도 달라졌다. 합격으로 결정될 경우 ‘예정대로 끝낸다’(59.3%, ‘늦게 끝내는 편이다’(26.1%), ‘빨리 끝내는 편이다’(14.6%)의 순의 답변이 이어졌다. 반면, 불합격일 경우에는 ‘빨리 끝내는 편이다’(59%)라는 응답의 비율이 가장 높았다. 


임민욱 사람인 홍보팀장은 “대다수의 인사담당자들은 합격을 결정짓는 요소로 ‘직무적합성’과 ‘업무에 대한 열정’을 우선순위로 꼽고 있다”며, “면접은 기업이 듣고 싶은 말과 보고 싶은 역량을 얼마나 잘 어필하느냐가 중요한 만큼, 해당 직무와 연관된 자신의 강점을 중심으로 전략을 세우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hyojin@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면접관에게 바라는 면접 에티켓 1위 ‘약점 들추기는 그만!’ 다음글네오플, ′던파′ 국내외 서비스 부문 인재 모집
광고

정기구독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