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눈 낮춘 구직자들...‘중소기업 취업 원해’ 43.9% 조회수 : 3475


[캠퍼스 잡앤조이=이신후 인턴기자] 구직자들이 희망하는 취업하고 싶은 기업은 어디일까. 잡코리아가 구직자 1325명을 대상으로 취업하고 싶은 기업을 물은 결과, 43.9%가 ‘중소기업’을 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은 32.5%, ‘공기업’은 15.1%, ‘외국계기업’은 8.5% 순이었다. 올 하반기 치열한 채용시장과 취업난으로 인해 구직자들이 눈높이를 낮춘 것으로 풀이된다.


성별로는 여성 구직자(46.4%)가 남성 구직자(41.2%)에 비해 중소기업 선호도가 높았다. 대기업 선호도는 남성(37.4%)이 여성(28.2%)에 비해 9.2%p 더 높았다. 공기업 취업선호도는 남녀 구직자 모두 비슷했다. 


최종학력별로도 선호하는 기업의 차이가 컸다. 고졸 구직자의 경우, 중소기업 선호도가 63.0%로 가장 높았으며, 전문대졸 구직자도 과반수 이상(55.5%)이 중소기업 입사를 희망했다. 4년대졸 구직자는 중소기업, 대기업이 각각 36.2%, 36.1%로 비슷하게 나타났다. 대학원졸 구직자는 대기업 취업을 선호하는 경향(47.5%)이 높았다. 


거주지역별로는 서울지역 구직자가 대기업 41.0%, 중소기업 40.0%로 비슷한 수치였고, 중소기업이 많이 위치한 인천·경기지역 구직자의 경우, 중소기업 취업 선호도가 46.3%로 나타났다. 대전·충청지역 구직자는 51.8%로 과반수 이상이, 부산·대구·울산·경상지역도 41.2%로 중소기업 선호도가 높게 집계됐다.  


반면 광주·전라지역 구직자의 경우, 중소기업(36.0%) 다음으로 공기업(28.0%) 취업을 선호해 중소기업 다음으로 대기업을 선호한 타 지역과는 차이가 있었다. 


한편, 구직자들이 선택한 기업에도 각기 이유가 달랐다. 중소기업 취업을 선호하는 구직자는 ‘전공을 살려 일하기 위해서’라는 이유가 응답률 47.6%로 가장 높았다. ‘상대적으로 취업문턱이 낮을 것 같아서’는 39.0%로 뒤를 이었다. ‘경력을 쌓아 이직하기 위해서’(36.9%)라는 응답도 있었다.  


대기업을 선호하는 구직자는 ‘높은 연봉수준’(65.0%)을 1위로 꼽았으며, ‘복지제도가 잘돼 있을 것 같아서(53.4%)’, ‘기업의 인지도가 높아서(35.3%)’라는 이유도 뒤를 이었다.  


공기업 취업을 선호하는 이유로는 ‘고용이 안정적일 것 같다’는 응답이 52.5%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외국계 기업은 ‘복지제도’(61.6%)와 ‘해외 근무 기회’(43.8%), ‘기업 문화가 좋아 보여서’(38.4%) 취업을 선호한다는 응답이 많았다.


sinoo@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중기중앙회, 하반기 신입 공채 24일까지 접수 다음글11월 6일 삼성 협력사 채용 한마당...전자계열 120개 협력사 참여, 6개 직군 현장 매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