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핫 뉴스

종근당, 정규직 전환에 채용 확대까지...‘직원 행복경영’ 쇄신안 내놔 조회수 : 1219

△지난 2일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한 이장한 종근당 회장이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캠퍼스 잡앤조이=이신후 인턴기자] 지난 10일, 종근당이 ‘직원 행복경영’을 선언하며, 일류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새로운 경영 패러다임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종근당의 이 같은 행보는 최근 이장한 회장이 운전기사에게 폭언한 사실이 알려지며, 비판 여론에 휩싸인 조치로 해석된다. 불미스러운 사태로 화두에 오른 조직을 추스르고 직원들의 사기를 올리겠다는 조직 쇄신 차원의 움직임을 보인 것이다.


먼저, 종근당과 계열사에 근무하는 비정규직 152명을 정규직으로 전원 전환해 비정규직의 고용을 안정하고 처우를 올해 안으로 개선할 방침이다.


또 내년부터 적용하는 최저임금(7530원) 기준을 올 10월부터 조기 적용해 지급한다고 말했다.


청년 일자리 창출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 올 하반기는 200명을 채용할 예정이라고 밝혀 올해 채용 규모는 360명으로 확대된다. 지난해 채용 규모는 256명으로 나타났다. 2018년은 420명 이상으로 채용 규모를 확대한다. 종근당은 앞으로도 채용 인원의 70% 이상을 청년으로 채용해 전체 임직원 대비 청년고용률을 지난해 9.3%에서 2018년 15%까지 올릴 계획이다. 종근당 관계자는 “가족관계, 학력, 신체조건 등을 요구하지 않는 블라인드 채용 방식으로 편견 없이 공정하게 인재를 채용할 예정”이라고도 덧붙였다. 


2018년까지 매출액 대비 18%까지 투자를 확대해 연구개발 시설도 확충한다. 연구개발 인력도 현재 420여명에서 570여명까지 증원해 글로벌 혁신신약 개발에 더욱 매진할 방침이다. 타 기업보다 앞서 나가는 인프라를 갖추겠다는 의지가 강하게 드러나는 대목이다.


여성 근로자의 근무환경을 개선하는 조치도 취했다. 출퇴근 시간을 자유롭게 조정하는 유연근무제를 도입하고, 사내 어린이집도 설치·운영한다. 이외에도 직원 개인의 업무역량을 높이고 업무효율성을 강화하도록 경력 개발 프로그램을 실시하는 등 자기계발 교육을 지원하며, 복지제도도 다양하게 마련할 방침이다.


특히, 준법통제기준 마련 및 준법지원인 제도를 도입하는 한편, 전문경영인을 중심으로 책임경영을 더욱 강화해 투명경영 체제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회사 측은 “외부전문가와 직원으로 구성된 소통위원회를 설치하고, 대표이사 직속으로 사이버 신문고를 운영하는 등 사내 소통도 강화한다”고 말했다.


기존에 시행하던 사회공헌 활동을 더욱 늘려 사회적 책임에도 앞장선다. 먼저, 종근당고촌재단을 통해 국내·외 대학생 및 대학원생에게 지급하는 장학금 규모를 확대한다. 또 지방출신 대학생에게 무상으로 제공하는 기숙사에 여대생 전용 기숙사도 추가로 신설해 공급할 예정이다.


종근당 관계자는 “기업이 꾸준히 성장하려면 임직원이 마음 놓고 일하는 환경이어야 한다. 최대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해 결국에는 종근당이 일류기업으로 도약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inoo@hankyung.com

나의 생각 Good Bad

기사에 대한 의견 (0개)

의견쓰기
댓글 : 0 건
이전글부산교통공사·평택도시공사도 ‘블라인드 채용’ 동참…8월 23일·18일 원서 마감 다음글평생교육 목적은? 남 34% ′노후대비‘, 여 31% ’취업‘